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광저우AG]얼짱 정다래, 경기장서 4차원 매력

머니투데이
  • 박민정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7 10: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광저우AG]얼짱 정다래, 경기장서 4차원 매력
'얼짱 수영선수' 정다래(19, 전남수영연맹)가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경기장에서도 4차원 매력을 선보여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16일 정다래는 아오티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여자 평영 100m 예선 경기 전 선수소개 때 특이한 인사법을 선보였다. 대부분의 선수들이 머리위로 손을 흔들며 인사를 했으나 정다래는 두 손을 얼굴까지만 들고 관중석을 향해 어정쩡한 인사를 보내 보는 이들을 웃음 짓게 했다.

경기직후에는 카메라를 피해 필사적으로 얼굴을 가리는 모습이 포착돼 또한번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정다래가 예선 1위로 터치패드를 찍자 머리위로 카메라가 다가왔고 이를 본 정다래는 부끄러워하며 손으로 자신의 얼굴을 가렸다. 카메라를 피하면서도 자신의 기록을 확인하기 위해 손 밖으로 얼굴을 빼꼼히 내미는 모습도 그대로 방송카메라에 잡히기도 했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정말 귀엽다" "1위로 들어왔는데 왜 가리나" "진짜 4차원인가보다"며 재밌다는 반응을 보였다. 각종 커뮤니케이션에도 영상이 올라와 네티즌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한편 아시안게임에 첫 출전한 정다래는 지난 13일 평영 50m에서도 결선 4위에 그친데 이어 평영 100m에서도 아쉽게 4위에 그쳐 메달을 획득하지 못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