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Book]서른, 당신은 뜻을 세웠는가?

머니위크
  • 이정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7 16: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술술술 풀리는 남자 서른의 인문학, 이립>

공자는 <논어> 위정편에서 "나이 서른에 뜻이 확고하게 섰다"고 밝혔다. 서른을 '이립(而立)'이라고 부르는 이유다.

그러나 요즘의 서른은 너무나 힘겹다. 20대 태반이 백수라는 '이태백'에서부터 88만원 세대까지 세태를 풍자하는 신조어마다 궁지로 몰린 청년들의 현실이 오롯이 담겨있다.

[Book]서른, 당신은 뜻을 세웠는가?
점점 더 힘들어지는 현실 속에서도 어찌됐든 '스스로의 힘으로 살 수 있는 토대(이립)'를 마련해 내야만 하는 나이가 서른이다. 그래서 서른은 저자가 말한 것처럼 "철을 모르면 생애 처음 '설움'을 겪는 나이, 그러나 철을 제대로 알면 탄탄대로가 보장되는 '서론'을 쓸 수 있는 나이"다.

<술술술 풀리는 남자 서른의 인문학, 이립>은 바로 이런 서른 즈음의 청년들을 위한 '이립 실전편'이라고 할 수 있다. 경영컨설턴트이자 북칼럼니스트인 심상훈 소장이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위크에 연재했던 '술술술 경영학'을 엮어낸 책이다.

저자는 이 책에서 '뜻을 바로 세우기 위한(이립)' 중요 행동강령으로 세가지를 꼽는다. '술술술'이 바로 그것. 무슨 말장난인가 싶지만 뜯어보면 이렇다. 물 흐르듯 인생이 잘 풀린 사람에게는 술(酒), 술(述), 술(術)이 빠지지 않는다는 주장이다.

저자가 첫번째 요건으로 꼽은 것은 다름 아닌 술 주(酒). 바다를 호령한 이순신 장군이 자신의 시간 중 무려 18%를 할애한 부분이 바로 '술자리'라는 걸 아시는지. 이문원, 이백, 피터 드러커, 박현주 등 역사를 빛낸 위인부터 성공을 거머쥔 현대 영웅들까지 모두 '술자리'를 빼놓고는 얘기할 수 없다. 저자는 이 같은 다양한 인물들의 술자리 일화와 함께 '잘하면 약이 되고, 못하면 독이 되는' 술자리를 성공으로 이끄는 비법을 말해준다.

메모의 능력을 말하는 '술(述)' 또한 빼놓을 수 없다. 다산 정약용은 "생각이 떠오르면 수시로 메모하라"며 메모 기록법인 '수사차록법'을 사용했다. 연암 박지원, 김영세, 하세가와 가즈히로 등 기록으로 성공한 인물들의 면면을 옛날이야기 하듯 편안하게 풀어놓았다.

마지막 술(術)은 '재주'다. <사기>의 '맹상군열정'에는 전국시대 제나라 왕족인 맹상군이 개 흉내를 잘 내던 식객과 닭 울음소리 흉내를 잘 내던 식객 덕에 무사히 진나라를 탈출하는 이야기가 나온다. 이른바 '계명구도'라는 고사성어의 유래다. 남들이 하찮게 여겼던 재주조차 부지런히 갈고 닦으면 생명을 살리는 재주로 빛나게 된 다양한 사례를 접할 수 있다.

◇술술술 풀리는 남자 서른의 인문학, 이립/심상훈 지음/왕의 서재 펴냄/220쪽/1만1500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강남 특별공급 나오나…'분양가 9억' 기준 손 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