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송광호의원 후원금 의혹' 남광토건 압수수색

머니투데이
  • 김성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8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검찰, 국회의원 '후원금 쪼개기' 수사 확대

MT단독국회의원들의 이른바 '후원금 쪼개기' 관행에 대한 사정 수사가 정치권 전반으로 확대되고 있다.

서울북부지검의 '청목회 입법로비' 사건과 경기 의정부지검의 '농협 후원금' 조사에 이어 청주지검 제천지청도 건설업체로부터 후원금을 쪼개서 받은 의혹을 사고 있는 한나라당 송광호(충북 단양·제천) 의원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제천지청은 지난 15일 송 의원에게 거액의 후원금을 제공한 의혹을 받고 있는 남광토건 (11,750원 ▲200 +1.73%)㈜ 임원 박모(45)씨 등 4명의 서울 청담동 사무실과 자택 등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박씨 등은 2009년 2월 초 회사 직원에게 임직원 등 54명 명의로 50만원 씩 총 2700만원을 송 의원 후원계좌로 송금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 작업을 마치는 대로 조만간 이들을 소환해 자금 출처와 기부 목적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은 또 의원실과 후원회 관계자들을 불러 박씨 등이 '쪼개기' 방식으로 후원금을 송금한 사실을 사전에 알고 있었는지, 받은 돈에 대가성이 있었는지 등도 확인할 계획이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필요할 경우 송 의원을 직접 소환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충북제천시선거관리위원회는 송 의원에게 거액의 후원금을 분산 송금한 혐의로 남광토건을 지난달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정치자금법상 개인이 후원할 수 있는 정치후원금의 한도는 정치인 한 명당 500만원이다. 총액 기준은 연간 2000만원으로 300만원을 초과하는 고액 기부자의 인적 사항은 정보공개청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1회 익명 기부 한도는 10만원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중국인 집쇼핑 방지법 연내 추진... '거래허가제' 유력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