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 달 간 '감금'돼 수능 문제 출제

머니투데이
  • 최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8 09:4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수능 시험이 끝나는 18일 오후 6시 5분. 고사장을 나서는 수험생들과 함께 '해방'되는 이들이 있다. 한 달 전부터 '감옥'과 다름없는 특별 숙소에서 수능 문제를 만든 출제위원들이다.

18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 따르면 수능 출제본부는 출제위원단 300명, 검토위원단 182명, 관리요원단 183명 등 총 665명으로 구성, 운영됐다. 출제 일정은 총 32일(10월 18일~11월 18일)이 소요됐다.

이들은 지난달 18일부터 보안요원들의 통제와 감시를 받으며 외부와 철저히 격리된 생활을 해왔다. 수능 시험이 국가적으로 관심도가 높고 민감한 사안이다 보니 문제 유출과 같은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서다.

이들이 한 달 간 머문 곳은 외부와 차단하기 위해 임시로 담을 치고 발코니나 창문은 방충망으로 막은 특별 숙소였다. 전화, 인터넷, 팩스, 편지 등 통신 수단도 일체 허락되지 않는다. 가족들과의 연락조차 철저히 차단된다.

출제위원들이 숙소 내에서 사용한 종이와, 휴지 등은 한 조각도 바깥으로 반출되지 않는다. 음식물 쓰레기조차도 보안요원이 뒤져보고 이상이 없는지 점검한 후에 버려진다.

이렇게 해서 출제위원들이 받는 수당은 하루 30만 원이다. 한 달 여 출제기간 동안 1000만 원에 달하는 보수를 받게 되는 것이다.

그러나 한 달 간 감시를 받으며 갇혀 지내야 한다는 점과 한 치의 오류도 없는 문제를 출제해야 한다는 스트레스 때문에 선뜻 나서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는 게 평가원의 설명이다. 보안상 이유로 자신이 출제위원이었다는 사실을 다른 사람에게 알릴 수도 없다.

평가원 관계자는 "출제위원들이 자신이 낸 문항에 오류가 있지는 않은지 걱정돼 밤잠을 설치거나 자다가 벌떡 일어나기도 한다"며 "이 때문에 매년 출제위원을 섭외하는 일이 쉽지는 않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아파트도 아닌데 비싸"…서울 미분양 급증 이유 있었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