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배숙 "靑대포폰, 대통령 하야할 수 있는 사안"

머니투데이
  • 양영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897
  • 2010.11.18 10: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조배숙 민주당 최고위원은 18일 청와대의 속칭 '대포폰(명의 도용 휴대전화)' 사용 의혹에 대해 "한국판 '워터게이트'라고 할 수 있는 문제로 대통령이 하야할 수도 있는 중요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조 최고위원은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에 출연해 이같이 밝히고 "(검찰의 청원경찰 친목협의회(청목회) 수사는) 청와대의 부도덕성을 감추려는 또 다른 부도덕한 처사"라고 덧붙였다.

조 최고위원은 대포폰 의혹과 국무총리실의 민간인 사찰 의혹에 대해 "그 종착역은 이상득 의원과 박영준 지식경제부 2차관의 '영포라인'"이라고 지목했다.

이어 "검찰이 엄정하게 수사를 해야 하는데, 유야무야식의 수사를 했고, 여당인 한나라당조차 수뇌부에서 재수사를 요구했다"며 "그렇게 몰리니까 청와대가 국면전환을 위해서 (청목회) 표적수사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조 최고위원은 청목회 수사에 대해 "이귀남 법무부 장관과 김준규 검찰총장이 압수수색을 청구한 사실도 몰랐고 발부되니까 집행 직전에야 보고받았다"며 "청와대 민정수석이나 이런 쪽의 교감이 없이는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 장관과 김 총장을 완전히 무시한 채 허수아비로 만든 것 아닌가 하는 의혹이 있다"며 "권재진 청와대 민정수석은 사법연수원 10기이고 김 총장은 11기, 이 법무장관은 12기로, 임명 당시부터 지휘체계가 거꾸로 가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있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망해야 정신차리지"…車노조 '몽니'에 일자리 40만개 증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