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르노삼성, 출범이후 월 최대규모 '2만5000대' 생산

머니투데이
  • 최인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8 11: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 4월(2만4889대) 최대생산 기록 경신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르노삼성차는 11월 한 달 동안 출범이후 월별 최대 생산규모인 2만5000대를 생산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이는 지금까지 최대 생산량이었던 지난 4월(2만4889대) 생산을 경신하는 기록으로, 르노삼성차가 출범한 이래 월 최대생산 규모다. 르노삼성차는 지난 8월 휴가기간 동안에 생산시스템 재정비 이후 점진적으로 생산량을 늘려 10월 이후 시간당 64대의 생산대수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주간 1시간, 야간 2시간 잔업 및 주말 특근까지 병행해 단계적으로 생산량을 늘려 왔으며, 11월에는 모든 토요일에 걸쳐 주말 특근을 계획하고 있다.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은 1개 라인에서 최대 8개 차종까지 동시에 생산 가능한 혼류 생산 시스템을 적용하고 있다.

오직렬 르노삼성차 제조본부장은 "출범 당시 생산규모가 월 3천대 남짓이었는데 회사 창립 이래 최대 규모인 월 2만5000대 기록 경신을 앞두고 있어서 감회가 새롭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성장을 통해 고객 만족 극대화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