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오세훈 "2012년까지 서울에 전기차 12만대 보급"

머니투데이
  • 서동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8 11: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그린카 스마트 서울선언' 발표...서울 그린카 경쟁도시로 만들터

미국과 멕시코를 순방 중인 오세훈 서울시장이 17일(현지시간) 미국 LA에서 "2020년까지 서울에 전기차 12만대를 보급한다"는 내용의 '그린카 스마트 서울 선언'을 발표했다.

서울시는 18일 오 시장이 안토니오 비아라이고사 LA시장과 만나 두 도시의 '대기질 개선을 위한 전기차 보급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그린카 구상을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오 시장은 '서울 선언'에서 "2020년까지 관용차 및 대중교통의 절반, 승용차의 10%, 화물용을 포함한 중대형 차량의 1% 등 총 12만대를 전기차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올해는 공공부문 전기버스 17대를 포함해 그린카 100대 이상을 연내 보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2020년까지 서울 전역에 충전기 11만대를 설치할 예정이며 2014년까지 공영주차장, 노상주차장 등 공공부문에 8000개 이상의 전기충전기를 보급키로 했다.

남산을 경유차량이 운행하지 못하는 '남산 청정Zero-emission)구역'으로 선포하는 방안도 검토된다. 남산 청정지역 지정은 현재 남산순환로에 시범운행 중인 전기버스 15대의 운영 결과 등을 참고해 결정키로 했다.

시는 내년 중 실행 자문단을 구성하고 하반기에 구체적 실행계획을 마련할 방침이다. 자문단에는 자동차분야 외에도 IT, 전력, 통신 등 유관분야의 정부관계자, 학계, 시민단체 등이 참여하게 된다.

오 시장은 "서울은 고밀도 메가시티로 그린카 보급에 유리하다"며 "서울을 전세계 그린카가 모여 경쟁하는 대표도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지난 16일 7박8일 일정으로 출국한 오 시장은 LA와 시카고, 멕시코 멕시코시티 3개 도시를 순방, 환경과 에너지 등의 분야에서 협력방안을 모색하고 귀국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자 깎아 드립니다"…은행 '고정금리 주담대' 세일 나선 까닭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