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업부실,서민 신용회복..우리에게 맡겨요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9 12:5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공기업 특집]진화하는 '종합자산관리회사' 캠코

기업부실,서민 신용회복..우리에게 맡겨요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장 장영철)는 1997년 외환위기를 거치면서 부실채권 정리기관으로의 입지를 확실히 굳혔다. 이후 부실채권 정리를 포함해 서민들의 신용회복지원, 국,공유재산 관리 및 개발 등으로 업무 영역을 넓혀 왔다.

캠코는 금융회사의 건전성 제고를 위해 각 분야 최고의 인재들을 구조조정 및 선박매입 업무 등에 투입했다. 전문 인력들을 수시로 채용해 인수합병(M&A), 부동산, 회계, 법률자문 등 전 분야에서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다.

가계신용회복지원 전담기관 역할도 수행하고 있는 캠코는 채무자들의 빚 관리를 넘어 실질적인 지원 대책을 시행 중이다. 신용회복에 어려움을 겪는 고객들을 위해 지난 6월부터 '캠코 두 배로 희망대출'을 시행해 3500명에게 연 4%의 긴급생활 안정자금 120억원을 대출했다. 금융소외자의 일자리를 지원하는 '행복잡'(Job) 프로젝트는 지난 7월 시행 이후 160명 취업알선의 성과를 낳았다.

캠코는 아울러 국내 최대 규모의 국유재산 위탁관리기관으로서 국유지 관리의 효율성 강화를 통해 지속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정부의 '스마트 워크' 기조에 발맞춰 정밀 위성사진인 GIS(지리정보시스템)을 도입, 현장을 방문하지 않아도 국유지를 파악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었다. 이에 따라 '수입 대비 관리비 지출 비율'이 지방자치단체 22%의 1/3인 6.2%에 불과하다. 1997년부터 국유지 개발 및 대부, 매각 등으로 국고에 납입한 돈이 2조3000억원에 달한다.
기업부실,서민 신용회복..우리에게 맡겨요


올해부터는 대구 시민회관 리노베이션 사업과 대전서구 주민센터 개발 사업 등 지자체 소유의 공유재산 개발까지 본격 추진하고 있다. 체납자들의 압류재산을 위임받아 공매를 실시하고 있는 캠코는 지난 9월 행정안전부와 '전자공매시스템’을 오픈하기도 했다. 캠코는 지방세 공매 업무의 편리성 확대로 우편료, 인건비 등 연간 25억원의 비용이 절감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밖에 캠코는 공공기관 보유재산 매각 또는 임대시 사용하는 전자자산처분시스템인 '온비드'(OnBid)를 운영하고 있다. 10명 내의 직원이 68만명 이상의 일반회원과 1만개가 넘는 이용기관을 관리하는 온비드는 지난 3월 거래금액 10조원을 돌파했다.

이런 업무효율성 제고와 혁신 노력으로 캠코는 기획재정부에서 주관하는 2009년 공공기관 경영평가에서 최상위 등급을 달성했다. 최근 취임한 장영철 사장은 "캠코는 가계와 기업, 국가를 아우르는 경제 안전판 역할을 해야 한다"며 "캠코를 선진화된 공기업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