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 자전거도로서 최근 3년간 99명 사망

머니투데이
  • 장시복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8 11: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박기열 시의원 "양적 팽창 문제‥대책 마련 시급"

서울 시내 자전거 도로에서 최근 3년간 99명이 사망해 안전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18일 서울특별시의회 교통위원회 박기열 시의원(민주·동작3)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3년간 99명이 시내 25개 자치구 자전거 도로에서 사망했다.

연도별 사망자 수는 2007년 25명(사고발생 1874건), 2008년에 29명(사고발생 2694건), 2009년 45명(사고발생 3068건)으로 매년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박 의원은 "시의 자전거 정책이 양적 팽창에만 급급했다는 점이 문제"라며 "시가 본격적으로 자전거도로를 놓기 시작하면서 자전거 교통사고가 해마다 큰 폭으로 늘고 있는데 이는 시민 생명과 직결되는 문제로 대책이 절실하다"고 꼬집었다.

박 의원은 이에 대한 대책으로 자전거도로와 차도가 확실히 구분되는 안전펜스 및 분리대를 설치하고 자전거도로임을 알리는 안내판을 설치할 것을 시에 요구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