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손 내미는 현정은, "집안 정통성은 정몽구회장"

  • 임지은 MTN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8 17: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현대건설, 글로벌 톱5로 성장하는 2020년까지 20조원을 투자할 것"

현대건설 차트

MTIR sponsor

< 앵커멘트 >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금강산 관광 12주년을 맞아 고 정주영 회장과 정몽헌 회장의 선영을 찾았습니다.

현 회장은 오랜 침묵을 깨고 현대건설 인수 후 현대그룹의 비전을 제시했습니다. 임지은 기잡니다.




< 리포트 >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오랜만에 웃었습니다. 짧아진 커트 머리와 경쾌한 발걸음에서 현대건설 인수에 대한 자신감이 묻어납니다.

현 회장은 금강산 광광 12주년 기념 참배 직후 "현대건설이 글로벌 톱5로 성장하는 2020년까지 20조원을 투자할 것"이며 "현대건설 인수로 현대그룹 재무건전성이 악화되는 일은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마지막 축배'를 들기 위해 풀어야할 난제들이 현 회장 앞에 놓여있습니다.

먼저 현대건설 인수자금 조달 여부와 그 성격 규명입니다.

[인터뷰] 현정은 / 현대그룹 회장
"(인수자금 마련은 어떻게 할 계획인가?)국내외 투자자들 다 접촉하고 있고, 그 부분에 대해서 염려 안하셔도 됩니다."

현대그룹이 채권단에 인수조달 계획으로 제출한 프랑스법인 자금 1조2천억원의 출처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밝혀진 바가 없습니다.

재무구조개선약정 체결을 요구하는 채권단과의 '불씨'도 살아있습니다.

현 회장은 이에 "현대상선이 이미 좋아져서 문제가 될 것이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인수전 경쟁자이자 범현대가로 불리는 현대차그룹과의 '갈등'도 풀어야 합니다.

[인터뷰] 현정은 / 현대그룹 회장
"앞으로 잘 지낼 겁니다. 정몽구 회장님 또 제가 존경하고, 집안의 정통성은 그 분에게 있습니다."

현 회장은 또 현대건설 자산매각 계획은 전혀 없으며, 현대건설 (54,200원 상승600 1.1%) 자회사인 현대엔지니어링 상장 여부는 "실사 후 검토해 보겠다"고 답했습니다.

경영권 위협, 금강산 관광 중단, 채권단과의 갈등 등 위기의 순간마다 극적인 타결을 이끌어낸 현 회장이 이번엔 어떤 플레이를 펼칠 지 관심이 주목됩니다.

머니투데이방송 임지은입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