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전경련 회장단 "한미FTA 원만한 합의점 찾아달라"

머니투데이
  • 성연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8 17: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IR sponsor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한-EU 자유무역협정(FTA)의 조속한 비준과 한-미 FTA의 타협점 모색에 적극 나서 줄 것을 각계에 촉구했다.

전경련은 18일 오후 5시 서월 광진구 쉐라톤 워커힐 호텔에서 회장단 회의를 갖고 이같이 입장을 모았다.

회장단은 무엇보다 수출이 우리 경제에 차지하는 비중을 감안해 한-EU FTA를 조속히 비준해 줄 것과 이번 정상회의에서 협상이 결렬된 한-미 FTA도 원만한 타협점을 찾아줄 것을 주문했다.

회장단은 이번 G20 정상회의에서 우리나라가 주도적으로 글로벌 금융 안전망과 개도국 지원 이슈를 제기해 개도국의 지속적인 성장을 돕는 방안을 도출함으로써 선진국과 개도국간의 가교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특히 경제계가 주최한 G20 비즈니스 서밋과 관련, 대정부 권고안 68개 중 60개가 G20 정상회의에 직·간접 반영된 성과를 거뒀고 글로벌 기업 최고 경영자와의 활발한 비지니스 미팅으로 우리 기업들의 국제적 네트워크 확대에도 크게 도움이 됐다고 평가했다.

회장단은 이날 회의에서 각사별로 발표한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 의지를 밝히고 계열사별 추진 실태를 점검하는 등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이기로 했다. 아울러 시장 경제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중소기업의 경쟁력 향상 정책이 추진돼야한다는 견해도 밝혔다.

회장단은 또 이번 G20 정상회담 개최성과를 이어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2022 월드컵 유치를 위해서도 적극 노력해 나기로 했다. 또 연말연시 소외된 이웃들을 위한 봉사활동과 따뜻한 사회를 만들어 나가는데 기업들이 더 많은 역할을 해나겠다는 뜻도 밝혔다.

회장단은 마지막으로 내년도 우리 경제성장률이 올해 보다 크게 떨어질 가능성에 주목하고 적극적인 투자 확대와 일자리 창출을 통해 경제를 활성화하고 서민들의 체감경기 개선에도 보다 큰 관심을 기울이기로 했다. 이를 위해 정부의 지속적인 투자환경개선 노력도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는 최태원 SK (207,000원 ▼12,000 -5.5%) 회장, 이준용 대림산업 (61,300원 ▼1,200 -1.92%) 회장, 박용현 두산 (77,400원 ▼1,200 -1.53%) 회장, 박영주 이건산업 (10,350원 ▼300 -2.82%) 회장, 현재현 동양 회장, 허창수 GS (45,300원 ▼700 -1.52%) 회장, 강덕수 STX (3,880원 ▼105 -2.63%) 회장, 정준양 포스코 (283,500원 ▼4,500 -1.56%) 회장, 최용권 삼환기업 회장, 이웅열 코오롱 (26,700원 ▼700 -2.55%) 회장, 류진 풍산 (29,050원 ▼750 -2.52%) 회장, 정병철 전경련 상근부회장 이상 12명이 참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강남 특별공급 나오나…'분양가 9억' 기준 손 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