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다래, '통곡' 인터뷰 "보기 별로"..또 울어

머니투데이
  • 배소진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016
  • 2010.11.18 1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KBS 1TV '여기는 광저우' 방송 캡처
↑KBS 1TV '여기는 광저우' 방송 캡처
정다래(전북수영연맹, 19)가 KBS 1TV 광저우아시안게임 특집방송 '여기는 광저우'에 노민상 한국 수영대표팀 감독과 함께 출연, '4차원소녀'의 매력을 뽐냈다.

"어제 잠은 설치지 않고 잘 잤어요?"라는 질문이 떨어지기 무섭게 "네, 아주 잘 잤어요"라고 대답한 정다래는 국내에서 인기가 대단하다는 말에 "인터넷을 못 봐서 몰랐다. 감사합니다"라고 얼떨떨해 했다.

대성통곡'으로 화제를 모았던 인터뷰 영상을 함께 보며 부끄러운 듯 몇 번씩이나 고개를 푹 숙이던 정다래는 "누가 보여줘서 짧게 잠깐 봤었는데...되게 보기 별로네요"라는 발언을 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정다래는 예상보다 차분한 분위기로 인터뷰에 임했지만 노 감독이 질문에 답하는 동안에는 잠시도 가만히 있지 못하고 고개를 흔들거나 앞머리를 만지고 스튜디오 이곳저곳을 두리번거리는 등 부산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보다 못한 한석준 아나운서가 "가만히 못 있겠으면 인형이라도 좀 쥐고 있게 드릴까요"라며 장난기 어린 지적을 하자 "제가 좀 가만히 못 있어가지고..."라고 쑥스러워 했다.

경기 당시의 심정에 대해 묻자 정다래는 "기록이 보고 싶어서 빨리 갔다. 처음부터 빠르게 치고나가는 작전이었다. 부모님, 코치님 생각하면서 갔다. 호흡할 때 고개가 좀 옆으로 돌아가는 편이라서 다른 선수들이 보이기는 하는데 1위인 줄은 몰랐다. 힘들어서 전광판 보는데 1위라서..."라고 담담하게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동안 고마웠던 사람들에게 할 말이 있으면 해 보라는 아나운서의 제안에 잠시 카메라를 찾아 허둥대던 정다래는 "부모님, 그동안 짜증 아닌 짜증 많이 부리고 속 썩여서 죄송해요. 코치님도 죄송해요. 운동 제대로 안해서... 여수에 있는 친구들, 서울에 있는 친구들 다 만나고 싶어요"라며 울먹거리기도 했다.

앞서 지난 17일 정다래는 2010년 광저우아시안게임 여자수영 평영 200m결승에서 2분25초02의 기록으로 중국의 쑨예를 0.25초차로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식 고르는 법' 버핏도 배웠다…멍거의 4단계 분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