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인천경제청 33층 신청사 추진… 성남시청 판박이?

머니투데이
  • 인천=윤상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8 16: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송도국제도시에 33층 규모의 초대형 신청사 건립을 추진해 논란이 일고 있다.

18일 인천시에 따르면 인천경제청은 송도동 24-4(E1-1) 2만4000㎡ 부지에 사업비 1823억원을 들여 지하 2층, 지상 33층 규모의 아이타워(I-Tower)를 내년 1월 착공할 계획이다.

오는 2012년 1월 준공 예정인 아이타워에는 △인천경제청 △UN 등 국제기구 △국제도서관 △공공업무시설 △외국인 투자회사 △전망대 등이 입주하게 된다.

인천경제청 33층 신청사 추진… 성남시청 판박이?
현재 △유엔 아·태정보통신교육센터 △유엔 국제재해경감전략기구 △UN 기탁도서관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 등 6개 국제기구의 입주가 확정된 상태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아이타워가 송도국제도시를 찾는 국내·외 투자자에게 더 나은 투자환경 등을 제공하고 UN을 비롯한 국제기구 유치를 통해 국제도시로서의 기반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인천시의회가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는 등 시작부터 삐거덕거리고 있다. 1800억원이 넘는 막대한 아이타워 건립 사업비 때문이다.

안병배 의원은 "인천시의 재정도 좋지 않은 상황에서 막대한 혈세를 들여가며 멀쩡한 청사를 놔두고 신청사를 건립하는 것은 말도 안 된다"며 "사무실이 부족하면 미추홀타워 등 인근 건물의 공실률이 높은 만큼 임대를 해도 충분하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흡사 모라토리엄을 선언한 성남시청을 연상케 하는 33층 호화청사를 지어 행정을 집행해야만 투자유치와 공공서비스의 질이 높아지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특히 인천시의회와 사전조율 없이 시공사 선정 등 사업을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인천경제청의 자세도 문제로 지적됐다. 엄청난 혈세가 투입되는 공사를 시의회의 승인 없이 추진하는 것은 시민의 대표기관인 시의회를 무시하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인천시 내년 예산(안)에 구도심 재생사업비를 비롯해 구도심 균형발전 예산이 대폭 삭감된 것으로 밝혀져 자칫 동구 등 일선 지자체와 주민의 반발을 불러올 수도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한 시의원은 "구도심의 경우 기반시설 기초설계비용조차 없어 재생사업을 포기하고 있는데 시민 공감대도 없이 초대형 호화청사를 건립하겠다는 것은 구도심 주민을 무시한 처사가 아니냐"고 분개했다.

한 구도심 구청장도 "인천시가 재정 때문에 구도심개발지원은 어렵다고 하면서도 여전히 송도국제도시에는 집중적으로 투자하는 것 같다"며 "구도심 개발에 역점을 두겠다고 의지를 표명한 송 시장의 공약이 헛구호에 그치는 분위기"라고 털어놨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확정일자 받고도 전세금 날려"…'하루차' 전세사기 왜 못막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