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페이스북 채팅창에 "네엄마 비디오아냐?" 뜨면...

머니투데이
  • 배소진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510
  • 2010.11.18 17: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페이스북 채팅창에 "네엄마 비디오아냐?" 뜨면...
대표적인 소셜네트워크 페이스북(Facebook)에 '바이러스 경계령'이 내렸다. 채팅창을 통해 사용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하는 파일 링크를 보내고, 이 링크를 클릭하면 사용 중인 컴퓨터의 하드디스크가 지워지는 피해가 발생할 뿐 아니라 친구들에게 똑같은 피해를 입힌다는 것이다.

지난 17일 페이스북 채팅창 바이러스를 발견한 안산인터넷방송국 이상우대표는 "악성코드 출현. 채팅창이 열리고 사진처럼 주소만 보이고 오프라인상태인 창에 나오는 주소를 절대 클릭하지 마세요"라는 글을 남겼다.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어플을 확인해보시고 필요치 않은 어플은 삭제하셔야 다른 사람에게 악성코드가 발생하지 않습니다. 어플 수색!"이라며 주의를 당부했다.

또 "한 방에 훅 갑니다. 저도 몇 번을 엎으며 귀중한 자료 날리고, 화딱지 나서 술 퍼먹은 적도 있습니다. 제가 영상을 만지다보니 다시 찍은 경우도 있었습니다 초기에. 그래서 페이스북하는 컴퓨터와 저장, 작업컴퓨터를 분리했지요"라며 자신의 경험을 설명하기도 했다.

이 채팅바이러스는 이미 오래전부터 해외 사용자들 사이에서는 큰 골치거리로 등장한 페이스북 전용 바이러스, '쿱페이스(Koobface)'의 일종으로 보인다.

'페이스북(Facebook) '를 뒤집어 만든 '쿱페이스'라는 이름의 이 바이러스는 그동안 흔히 쪽지로 전달됐다. 페이스북에 로그인하면 친구의 이름으로 보내진 쪽지가 뜨고, 이미지 혹은 비디오 파일 링크와 함께 "혹시 너네 엄마니?", "너의 치욕적인 순간이라는데"라는 등의 글이 적혀있는 것이다.

무심결에 이 링크를 클릭하면 유튜브 동영상 사이트를 위장한 사이트화면이 나타나고, 어도비 플래시 플레이어 업데이트 파일을 설치하도록 유도하는 화면이 나온다. 이 때 설치버튼을 클릭하지 않아도 컴퓨터에는 자동으로 악성프로그램이 설치돼 똑같은 내용의 쪽지가 페이스북 친구들에게 그대로 전달된다.

지난 9월 안철수연구소, 잉카인터넷 등 보안업체들은 "페이스북 악성파일에 감염되면 우선 최신 백신엔진으로 업데이트해 검사 후 치료해야 한다. 또 지인이 보낸 메일이나 쪽지라 하더라도 확인되지 않은 링크는 절대 클릭해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페이스북 채팅창에 "네엄마 비디오아냐?" 뜨면...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역시 믿을 건 '큰 형님'?…급락장 속 '6만전자' 진가 나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