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수능 부정행위자 98명 '성적무효'

머니투데이
  • 최중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21 10: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교육과학기술부는 전국 16개 시·도교육청을 통해 201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부정행위자를 집계한 결과 총 98명이 적발됐다고 19일 밝혔다.

부정행위 유형별로 보면 휴대폰 등 금지물품 소지 50명, 4교시 응시방법 위반 37명, 종료령 후 답안작성 8명, 기타 3명(책상 속에 책을 넣어둠) 등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33명, 경기 22명, 대전 8명, 대구 6명, 경남 5명, 인천·충남 각 4명, 부산·광주·충북·경북 각 3명, 울산 2명, 강원·전남 각 1명이었으며 전북과 제주에서는 한 명도 적발되지 않았다.

교과부는 수능 부정행위 심의위원회를 열어 이들에 대한 처리방안을 심의한 뒤 올해 시험성적을 무효 처리할 방침이다.

지난해 수능에서도 휴대전화 소지 34명, MP3 소지 9명, 기타 전자기기 소지 4명, 4교시 선택과목 미준수 42명, 종료령 이후 답안작성 6명, 본령 전 문제풀이 1명 등 총 96명의 부정행위자가 적발돼 성적이 무효 처리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