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갈 수록 꼬이는 예산국회…퇴로 있나

머니투데이
  • 김선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21 16:3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여야 원내대표회담 또 결렬…평행선만 그리는 여야

검찰의 '청목회 입법로비' 의혹 수사로 얼어붙은 정국이 풀릴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여·야 원내사령탑은 21일 국회에서 원내대표회담을 열고 국회 정상화 방안을 논의했으나 뾰족한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김무성 한나라당 원내대표와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가 이날 오후 2시30분부터 30분 동안 예산국회 일정을 협의한 국회 운영회의실에는 팽팽한 긴장감만 감돌았다.

굳은 얼굴로 마주한 두 사람은 일정을 미리 공지한 경우 통상적으로 언론에 모두발언을 공개하던 관례도 생략한 채 곧장 비공개 면담에 돌입했다. 면담 직후에야 취재진 앞에 나선 두 사람은 협상 결렬 소식을 전했다.

여야 상생정치 원칙 아래 추가 협상 여지는 남겼지만 그동안 '원내사령탑 콤비플레이'로 굵직한 타협안을 도출했던 전례에 비춰볼 때 다소 맥 빠진 회담이었다.

김 원내대표는 "어제도 박 원내대표와 마음을 열고 대화를 했고 오늘도 많은 대화를 나눴다"며 "여당 입장에서 여러 가지 고민 되는 부분, 특히 예산 부분에서 정해진 일정대로 진행되도록 해 달라고 간곡하게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는 "야당에서는 야5당이 합의한 '차명폰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있다"며 "그에 대한 우리 당 지도부의 입장도 전했다"고 덧붙였다.

박 원내대표는 "예산 심의 관련 국회 정상화 방안을 논의했다"며 "김 원내대표는 인간적으로나 정치적으로나 신뢰하고 존경하는 분 인 만큼 좋은 방향으로 풀어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추가 협상 가능성에 대해 "손학규 대표가 당 대표실에 머물고 있는 만큼 얘기는 나눌 수 있을 것"이라며 "지금까지 여야가 싸우지 않고 협력해 왔던 만큼 이번 일도 잘 풀리리라는 희망을 갖고 있다"고 낙관했다.

두 사람은 지난 19일 회담에서도 명확한 입장 차이만 확인한 채 돌아선 바 있다. 당시 김 원내대표는 국정조사 불가 방침을, 박 원내대표는 '선(先) 국정조사, 후(後) 예산심의' 방침을 각각 고수했다.

한나라당은 이명박 대통령의 당부가 아니더라도 반드시 법정 기한 내에 예산안을 처리하겠다는 입장이다. 한나라당은 협상이 끝내 결렬될 경우 오는 22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이주영)를 단독으로 소집, 예산심의에 착수할 계획이다.

반면 민주당은 손학규 대표가 지난 18일부터 '100시간 국회 잔류'를 선언하며 배수진을 친 만큼 실익 없이 입장을 선회하기 어려운 상태다. 검찰이 금명간 '청목회 입법로비' 수사에 연루된 국회의원을 소환할 방침인 점도 정국 기상도가 밝지 않는 이유 중 하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자 깎아 드립니다"…은행 '고정금리 주담대' 세일 나선 까닭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