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필립스 "향후 5년간 LED 조명 폭발적 성장"

머니투데이
  • 김병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22 10:0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인터뷰]김윤영 필립스전자 조명사업 부사장

"향후 5년간 LED 조명은 폭발적으로 성장할 겁니다."

필립스전자의 김윤영 조명사업 부사장은 "2015년이 되면 필립스 조명의 70%가 LED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부사장은 지난 17일 머니투데이와 인터뷰에서 "지금은 필립스 전체 조명에서 LED 비중이 한 자릿수"라면서도 "지금은 R&D에서 개발하는 제품 중 80%가 LED"라고 설명했다.

김윤영 부사장이 머니투데이와 인터뷰에서 필립스의 LED 조명 시장 전략과 향후 전망 등에 관해 말하고 있다.
김윤영 부사장이 머니투데이와 인터뷰에서 필립스의 LED 조명 시장 전략과 향후 전망 등에 관해 말하고 있다.

글로벌 조명 1위 기업인 필립스가 LED 조명에 이렇게 공을 들이는 것은 LED가 사회 구성원 모두에게 '윈윈'(win win)이라는 판단에서다.

LED는 영리를 추구하면서도 국가와 소비자의 에너지 절약을 통한 사회적 책임에 기여할 수 있어 3자(기업, 국가, 국민)가 모두 윈윈할 수 있는 아이템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또 "아시아에서는 한국과 일본이 LED 조명에서 앞서 있다"면서 "내년 하반기에는 LED에 대한 소비자의 이해도가 더 높아지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이런 관측은 조명 원가의 70~80%를 차지하는 LED 칩의 가격 하락을 근거로 하고 있다. 기업들이 생산능력을 확대하면서 칩 가격이 6개월마다 50%씩 떨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힘입어 필립스도 내년 6월에는 광효율이 와트당 60루멘인 조명을 2만원 이하에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올해 선보인 제품 대비 밝기는 1.5배지만 가격은 더 낮은 셈이다. 이마트를 통해 4월부터 팔고 있는 조명은 7개월여 만에 매출이 10배 이상 증가했다.

다만 국내 조명 시장이 보다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공공기관 중심의 인센티브 정책 외에 소비자에게 동기를 부여할 수 있는 정책도 필요하다고 그는 조언했다.

국내 기업과의 파트너십은 조만간 발표한다. 그는 "국내 중소기업과 협력은 한 업체와만 하는 게 아니라 다양하게 모색하고 있다"며 "양해각서를 체결하는 중으로 30일 내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 부사장은 "점심 후에는 호르몬 변화로 졸리게 되는 데 이를 활성화해주는 '웨이크 업'(wake up) 등 단순히 '밝다. 어둡다'를 넘어 다양한 조명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부품에서 솔루션에 이르는 전 분야를 구축한 필립스가 LED 조명에서도 세계 1위로서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김윤영 부사장은 =1989년 필립스 소비자 가전사업부 자동차 시스템부서 팀장으로 입사, 2002년 필립스 라틴 아메리카 조명 전자사업부 지역책임자, 2006년 필립스 조명 브라질 부사장을 거쳐 2009년 9월부터 필립스전자(한국) 조명사업 부사장을 맡아 오고 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