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금융당국, 프로그램 매매 제도 수술대에(상보)

머니투데이
  • 권화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22 11:5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1.11 옵션 만기 테러 후속 대책

금융당국이 '옵션만기 테러'와 관련, 해외에 조사 직원을 파견하고 독일 금융당국에도 조사협력을 요청키로 했다. 또 옵션 사후증거금 제도와 프로그램 매매 방식에 대한 광범위한 개선도 검토한다.

22일 금융위원회는 지난 11일 '옵션만기일 주가 급락' 사태와 관련해 이례적으로 중간 조사 결과 브리핑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금융당국은 도이치 증권 창구를 통해 쏟아진 2조원 규모의 매물 폭탄과 관련해 지난 12일부터 시세조정행위, 선행매매 등 자본시장법 위반행위에 대한 정밀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정의 자본시장조사1국 국장은 "조사에 필요한 경우에 IOSCO(국제증권감독기구) MM0U(증권 및 파생거래 감독관련 다자간 양해 각서)에 따라 독일 금융당국에 금융거래정보 제공 등 조사협력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국장은 또 "도이치 증권 서울 지점을 통해서 국내에서 확보할 수 있는 자료를 모두 확인했다"면서 "외국인 아이디로 주문을 했기 때문에 해외에서 자료를 확보해야하는 부분은 지금 조사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내에서 정보를 수집하는 데 한계가 있는 만큼, 진행 결과를 보면서 금감원 직원을 해외로 파견하는 방법도 적극 검토하겠다는 의지도 피력했다.

최종 조사 결과 발표 시기에 대해 "예년이 경우 4개월 정도 걸렸다"면서 "이번에는 중요한 사건이라서 가능한 빨리 하겠지만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말했다.

옵션만기일에 문제점이 그래도 노출된 프로그램 매매와 관련해 매매체결 제도를 개선하겠다는 방침이다. 현행 제도인 장 종료 10분간 단일가 매매 방식 및 프로그램 매매 사전보고(오후 2시 45분까지) 제도를 손보겠다는 것.

이 국장은 "결제가격을 통시호가를 통해 결정하는 것에 대해 이의 제기가 있어서 가중 평균을 할 것인지 단일가로 할 것인지 거래소와 감독원이 머리를 맞대고 면밀하게 개선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논란이 됐던 '사후 증거금제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번 옵션쇼크로 하나대투증권이 와이즈에셋운용의 증거금 763억원을 대납했었다.

위탁자가 파생상품 투자로 과다한 손실을 입어 결제를 이행하지 못할 경우 중개회사가 1차적으로 결제책임을 지면서 결제리스크에 노출되는 만큼 증거금 부과방식 개선, 위험관리 가이드라인 마련 등을 검토하고 있다는 것.

이번 옵션 거래로 904억원의 손실을 본 와이즈에셋에 대해선 "현재 환매대금 지급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고, 투자자 보호 등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