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연평도발]'점점' 수위 높이는 李대통령의 北 비판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10
  • 2010.11.23 22:4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3일 북한의 연평도 해안포 공격 사태에 대한 이명박 대통령의 비판 수위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사태 발생 초기 '확전 방지' 주문은 "막대한 응징"으로 강도가 한층 높아졌다.

이날 오후 연평도 면사무소 인근에 북측이 쏜 포탄 수십발이 떨어졌다는 보고 직후 브리핑에서 청와대 관계자는 "확전되지 않도록 관리를 잘하라"는 이 대통령의 주문을 전했다.

그러나 이 대통령의 발언은 곧바로 그 수위를 높였다. 이 대통령은 "교전수칙에 따라 단호히 대응하라"고 강조하며 "군과 민간의 사상자 및 피해에 대해 철두철미하게 챙기는 데 만전을 기하라"고 주문했다고 홍상표 청와대 홍보수석이 전했다.

그러나 청와대 관계자는 "확전되지 않도록 관리를 잘하라"는 이 대통령의 전언은 전달에 착오가 있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교전이 진행되던 중 이 대통령이 "몇 배로 응징하라. 북측 해안포 부근의 미사일 기지에 대해서도 경우에 따라 타격하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대통령의 비판은 이 날 오후 9시쯤 합동참모본부를 방문한 자리에서 더욱 격앙됐다. 이 대통령은 "추가 도발도 예상이 되므로 몇 배의 화력으로 응징한다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며 "다시는 도발할 수 없을 정도로 막대한 응징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우리 군은 다른 생각을 할 것 없다.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 100번의 성명보다 행동으로 대응하는 것이 군의 의무"라며 "연평도와 백령도 일대에 군사시설이나 화력을 대폭 보강하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이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 수위 변화는 민간인에 대한 집중 사격으로 시간이 지날수록 피해 상황이 커진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번 사태로 인한 군 사망자는 사건 초기 1명에서 2명으로 늘어났으며, 군인 16명과 민간인 3명이 부상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대통령은 "안타깝게도 해병대 두 병사가 생명을 잃었고 민간에도 큰 피해가 났다. 민간에 대한 공격은 인도주의적 측면에서도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우리는 그 동안 북한을 인도적으로 지원해왔다. 인도적 지원을 하는 대한민국에 무차별 공격을 하는 일은 있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