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연평도발]靑 "MB '확전자제' 결단코 아냐"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24 14: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靑 "金국방 '확전자제' 취지 아니다, 해명할 것"···"초기대응 미흡? 조심스럽다"

북한의 연평도 포격 사태 초기 이명박 대통령의 '지침' 논란이 갈수록 오리무중이다.

청와대는 전날 '확전 자제'라는 메시지를 전한 후 '단호한 대응'으로 급히 수정했지만, 24일 김태영 국방장관이 이 대통령의 '확전 자제' 언급이 있었다고 다시 밝히자 재파 "결단코 아니다"라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논란은 23일 오후 연평도 포격 소식이 전해진 직후 청와대 관계자가 "이 대통령이 '확전되지 않도록 관리를 잘하라'고 말했다"고 소개하자 여권 및 보수층에서는 비판 여론이 제기되며 시작됐다.

청와대는 곧바로 진화에 나섰다. 홍상표 홍보수석은 "'확전 방지' 발언은 와전됐다. 이 대통령은 그런 말을 하지 않았다"며 "초지일관 교전수칙에 따라 단호히 대응하라고 말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24일 오전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문제가 다시 불거졌다. 김 국방장관은 이 대통령의 최초 지시와 관련 "단호하지만 확전되지 않도록 하라는 뜻을 겸해서 말했다"고 밝혔다. 청와대의 해명을 뒤집은 것.

이에 대해 홍 수석은 이 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김 장관과 전화 통화를 해보니 '그런 취지(확전자제)의 말이 아니다'라면서 김 장관이 국방위에서 해명할 것"이라고 재차 부인했다.

홍 수석은 또 "그것(확전자제)은 결단코 대통령이 직접 하신 말씀이 아니다"라며 "회의에서 여러 얘기들이 오고 가면서 일부 참모들의 발언에서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논란이 계속되며 정치권에서는 청와대 참모들의 책임론까지 거론되고 있다.
'확전자제' 발언 해프닝을 야기한 청와대 참모의 문책 요구에 대해 홍 수석은 "(잘못 전달된 과정은) 파악하고 있다"라면서도 "누가 잘못 들었는지는 밝히지 않겠다"며 "분명한 것은 대통령이 하신 발언이 아니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와 함께 군 대응이 미흡했다는 의견이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제기됐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싸움이 진행되고 있데 장수와 장병들에 대해 '잘했다', '잘못했다'를 말하기에는 조심스러운 측면이 있다"며 사실상 이같은 문제제기가 나왔음을 시사했다.

반면 이 대통령은 전날 밤 용산 합동참모본부를 방문한 자리에서 "군은 교전수칙에 따라 할 만큼 했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한 바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