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연평도발]안상수 "지금은 평화 얘기할 때 아니다"

머니투데이
  • 박성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29 14: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상보)"대북 인도적 지원, 남북 정상회담 개최에 반대"

안상수 한나라당 대표는 29일 북한의 연평도 무력 도발과 관련 "지금은 준 전시상황으로 평화를 얘기할 때가 아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렉싱턴호텔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지금은 방어태세를 완비하고 국론을 통일시켜 나갈 때"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개성공단 철수 문제에 대해서는 "개성공단은 북한과 우리의 마지막 끈이며, 한반도 평화를 지향하는 상징적 공간"이라며 "북한의 도발이 더 있을 경우에는 철수하는 게 옳지만 지금은 추이를 지켜볼 때"라고 밝혔다.

민간인에 대한 대북 지원과 남북 정상회담을 통한 사태 해결에 대해서는 반대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그는 "지난 정기국회 개원 연설에서 대북지원과 천안함 폭침은 별개라고 말하지 않았느냐"는 한 패널의 질문에 "당시는 북한과의 관계 개선뿐만 아니라 수해를 입은 북한 주민을 도와야 하는 상황이었다"며 "지금과 같은 준 전시상황에서는 인도적 지원을 논의할 때가 아니다"고 답변했다.

이어 "북한이 다시 도발하지 않는다는 약속과 함께 사과가 있다면 핫라인 등을 통한 대화가 가능할 것이고 적절한 시기에는 정상회담도 필요하다"면서도 "현재로서는 시기상조"라며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일축했다.

안 대표는 연평도 포격 당시 우리 군의 대응에 대해서는 강한 불만을 내비쳤다. 그는 "민간인 공격은 전쟁 범죄에 해당한다"며 "우리가 교전 수칙에 얽매여서 소극적인 대응을 한 것은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공군기가 떴을 때 교전 수칙과 무관하게 단호한 폭격을 했어야 한다"며 "북한 포대를 초토화 시킬 정도로 강력한 대응이 필요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날 오전 발표한 이명박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에 대해서는 "간결하고 명료하게 하고자 한 말을 잘 전달했다"며 "내용에 대해 대체적으로 서로 의견의 합치를 봤다"고 밝혀 사전에 당과 협의가 있었음을 내비쳤다.

다만 "천안함 이후 방어태세를 제대로 정비했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한 점은 정부가 비판받을 점"이라며 "오랜 기간 안보의식이 해이해져 있었던 것이 이러한 비극을 불러왔고, 이 점에 대해서는 집권당으로서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지도층의 병역 미필에 대한 여론이 좋지 않다"는 한 패널의 지적에는 "지금이라도 전쟁이 발발하면 입대해서 싸우겠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나는 군대를 마치지 못했지만, 군 법무관으로 입대한 뒤 훈련 중 지병이 악화돼 퇴교할 수밖에 없었다"며 "나의 형님은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했고, 두 아들은 현역으로 제대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폭바 위협에도 K-배터리 "오히려 기회" 외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