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성전자-교과부, 마이스터고교생 우선채용 MOU

머니투데이
  • 김병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01 15: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내년 2월 채용예정자 선발.. 최초 규모 100명 예상

삼성전자 (80,100원 상승1600 2.0%)(대표이사 최지성)가 마이스터고교 학생을 정규직으로 우선 채용한다.

삼성전자와 교육과학기술부(장관 이주호)는 1일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에서 마이스터고 학생들을 삼성전자 정규직으로 우선 채용하기 위한 산학협력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

삼성전자와 교과부가 밝힌 계획에 따르면 내년 2월 중 현재 마이스터고 1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채용 예정자를 선발할 예정이다. 최초 선발 규모는 약 100명이 예상된다.

채용 예정자는 졸업 전까지 2년 동안 삼성전자로부터 약 500만원의 학업 보조비를 지원받고 방학에는 삼성전자 현장실습과 학기 중 맞춤형 교육과정, 산학겸임교사 특강 등을 통해 현장에서 필요한 능력을 배우게 된다.

이들은 2013년 2월 졸업과 동시에 정규직으로 최종 채용되며 병역의무 대상자는 군 복무 이후에도 복직하여 계속 근무할 수 있게 된다.

최지성 삼성전자 사장은 "마이스터고 채용을 통해 젊고 유능한 기능인재를 안정적으로 채용하게 된데 감사한다"며 "차별화된 제조 기술을 통해 삼성전자가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마이스터고와 같은 기능 인재 육성제도 발전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주호 교과부 장관은 "삼성전자와 같은 대기업은 물론 공기업과 많은 중견기업이 마이스터고 출신자처럼 실력 있는 기술 인재를 지속적으로 채용해 주기를 희망한다"며 삼성전자가 능력 중심 인사 정책을 펴나가는 것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정부 마지막 총리'…김부겸 앞에 놓인 2가지 숙제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