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년에 생일이 3번인 커플매니저들 화제

머니투데이
  • 고문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02 15: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OO 매니저 부군님! 부인인 김 매니저는 이제 회사에 없어서는 안 될 간성으로 성장했습니다. 평소 회사생활에 충실히 임할 수 있었던 것은 배우자님의 아낌없는 지원과 배려가 뒷받침 됐기 때문입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오늘 생일을 맞아 가족 모두 즐거운 시간 보내시기 바랍니다...”

한 결혼정보업체의 사장이 직원 남편에게 케이크와 함께 보낸 친필 메시지 내용 중의 일부이다. 이 회사는 각 직원의 가족대표 생일 때 사장이 케이크와 함께 감사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 ‘명품커플 대량 배출’을 비전으로 삼는 이 회사는 회원들의 성혼에 핵심적 역할을 수행하는 커플매니저들이 대부분 여성, 특히 주부인 점을 감안하여 외조해준 남편이나 각종 불편을 감수해준 자녀에게 1년에 한 번씩 회사가 대신 감사의 뜻을 표하는 것. 미혼 직원들에게는 부모나 형제의 생일을 챙겨준다.

비에나래의 조은영 매니저는 “어머니 생일 때 케이크와 함께 사장님께서 써주신 제 칭찬 가득한 카드를 읽으면서 가족 모두가 웃음바다가 됐다”라며 즐거워했다. 이경 매니저는 “평소 고 3 딸의 수험준비를 가까이서 챙겨주지 못해 늘 미안했는데 한 순간에 씻어버렸다”고 했고, 또 김문선 매니저는 “평소 남편이 가사를 많이 도와줘 고맙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미안했는데 보답할 수 있어 좋았다”라며 부부애 관리에도 효과가 크다고 전했다.
1년에 생일이 3번인 커플매니저들 화제

비에나래는 직원들의 입사기념일도 빠짐없이 챙긴다. 케이크와 간단한 다과를 곁들여 축하파티를 열고 소감과 덕담을 주고받는다. 고객들에게 만족스런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직원의 안정이 선결과제라는 이 회사 손동규 대표(사진)의 철학에 따라 입사기념일을 기해 노고를 치하하는 것. 대부분의 결혼정보업체가 높은 이직률로 골머리를 앓으나 이 회사는 붙박이처럼 안정돼 있다.

이 회사의 일명 ‘매니저 명품화’ 경영은 여기에 거치지 않는다. 오후 5시가 되면 하루도 빠짐없이 간식시간을 갖는다. 사장이 직접 챙긴다. 메뉴는 베이커리의 제과류, 떡볶이, 바나나 등으로부터 피자, 치킨, 김밥 등등까지 다양하다. 휴식 겸 허기를 달래 고객님들에게 항상 활기찬 모습을 보이기 위해 아예 정례화 시켰다.

회식도 잦다. 3주에 한 번씩 저녁 회식이 있고, 이와는 별개로 매주 두 번씩 점식 회식을 갖는다. 주부직원이 많아 저녁보다는 점심을 선호하기 때문. 이런 자리를 빌어 회원들의 서비스 진행현황을 공유하는 등 업무적으로 활용하기도 하고 또 왁자지껄 한바탕 수다를 떨고 나면 업무 스트레스도 해소되어 일석 이삼조의 효과를 거둔다.

자율적인 업무관리도 이 회사만의 특징이다. 입사 후 2개월 정도가 지나면 누구의 지시나 감시도 받지 않고 스스로 업무를 처리한다. 소수정예화 방침에 따라 입문교육과 실무 적응훈련을 호되게 거친 결과이다. 선임자는 단순 코치나 멘토역할 정도만 수행한다.

한편 비에나래 직원들은 주변 친지들로부터 ‘어, 너 신문(TV)에 났더라’라는 연락을 받고 어깨를 으쓱해 하기도 한다. 각종 매스컴에 자주 등장하는 것. 평소 창의성 교육을 받은 직원들이 회식이나 회의시 각종 리서치 주제나 에피소드 등을 제시하면 담당자가 정리하여 언론에 발표하게 된다. 이 경우 관련자는 각종 매체로부터 인터뷰 요청을 받아 전문가 입장에서 조언을 한다.

회사뿐 아니라 직원들도 한 턱을 자주 쏘기로 유명하다. 정예 인력에 장기 근속자가 많아 급여가 업계 최고 수준일 뿐 아니라 생일날이나 입사기념일 등에 축하 파티를 열어주면 그 보답으로 식사를 산다. 월초가 되면 월급 많이 받은 직원이 간식을 내고, 언론에 등장하면 기분으로 또 한턱을 쏜다.

이경 실장은 “저희 비에나래는 늘 축제 분위기이다. 회사는 소중한 직원을 위해 늘 세심하게 배려하고, 직원은 직원대로 보답을 잊지 않는다”라며 “저희 직원들은 입사초 1∼2개월 정도만 잘 적응하면 대부분 장기 근속하는데, 명품매니저를 지향하는 사장님의 지론이 그 근저에 깔려있다”라고 설명했다.

비에나래 명품커플위원장인 손동규 대표는 “서비스업의 성패는 고객과 접점에 있는 직원들의 섬세한 배려가 절대적이다”라며 “명품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직원부터 명품화 돼야 한다는 소신 하에 직원들을 세세한 부분까지 챙긴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靑-삼성 '반도체 비공개 회동'…어떤 말 오갔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