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민주,장외투쟁으로 안보정국 정면돌파

머니투데이
  • 김선주,박성민, 사진=유동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02 15: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손학규 "反민생예산, 4대강예산 온 몸으로 막을 것" 경고

민주,장외투쟁으로 안보정국 정면돌파
민주당이 대정부 투쟁을 재개했다. '이슈 블랙홀'인 북한의 연평도 포격 사태로 조성된 안보정국을 정면 돌파 하겠다는 의지다.

손학규 대표는 2일 국회에서 특별기자회견을 열고 "현재의 반(反)민생·4대강예산은 도저히 통과시킬 수 없다"며 "4대강 예산을 전면 삭감하고 부자감세를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여권을 향해 △대북강경정책 전면 재검토 △청와대 불법사찰 국정조사 수용을 요구했다. 손 대표는 "평화·민생·민주를 요구한다"며 "평화를 지키고 민생을 보호하고 민주주의를 수호하는 일을 정쟁이라고 몰아붙인다면 이를 마다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시민사회 원로들의 의견도 청취했다. 손 대표는 이날 여의도 렉싱턴호텔에서 최고위원단과 함께 시민사회원로원탁회의를 열어 "정부가 안보정국을 틈 타 4대강예산 일방 통과를 획책하고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불법사찰과 대포폰 문제를 어물쩍 넘기려 한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이 대여공세를 본격적으로 재개한 이면에는 4대강사업과 불법사찰 등 안보정국에 묻힌 현안을 부활시켜 정국 주도권을 확보하려는 노림수도 포함됐다.

손 대표는 '현대차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과 4대강사업 저지를 촉구하는 정당·종교·시민사회단체 비상대책회의에 이어 민주노동당·진보신당·창조한국당과 함께 4대강예산저지결의대회를 열고 전열을 정비했다. 그는 "이제 우리는 또 하나의 투쟁 단계에 접어들었다"며 "국회에서, 길거리에서 민주주의를 성취 하겠다"고 선언했다.

민주당은 국회 본회의에 불참하기로 결정했다. 한나라당이 국가인원위원회 상임위원으로 추천한 보수 성향 홍진표 시대정신 이사의 선임 안건 직권상정을 추진하자 저지에 나섰다.

한나라당은 민주당의 장외투쟁 재개를 비판하며 국회 의사일정에 정상적으로 참여하라고 촉구했다. 배은희 한나라당 대변인은 "야당이 전쟁 집단인 북한과는 대화를 촉구하면서 법을 지키자는 여당의 의사진행 요구는 거부한 채 국회를 개점휴업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예산안과 전혀 상관없는 주제로 예산 심사를 지연시키는 정략적 고리를 끊어야한다"고 지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장관도 안 통한 화이자, 홀로 뚫은 이 사람 "이재용 없었다면"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