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부진 호텔신라 전무 '파격 사장 승진' 왜?

머니투데이
  • 김정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6,202
  • 2010.12.03 11: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호텔신라 찍고 이재용 사장과 '투톱 체제'…계열분리 염두에 둔 포석 해석도

이부진 호텔신라 전무 '파격 사장 승진' 왜?
이번 삼성그룹 사장단 인사에서 눈에 띄는 대목은 역시 이건희 회장의 장남 이재용 부사장과 장녀인 이부진 호텔신라 (82,400원 상승800 1.0%)·삼성에버랜드 전무의 사장 승진이다. 삼성그룹 3세들이 경영전면에 나서 그룹 전반에 책임 있는 핵심역할을 맡게 됐다는 점이다.

이 같은 결과는 어느 정도 예견됐다. 이 회장은 지난달 12일 멕시코 아카폴코에서 열리는 세계국가올림픽총연합회 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출장길에 오르면서 "조직은 젊어져야 한다. 젊게 해야 한다"고 말해 이들 3세들의 승진이 점쳐졌다.

특히 이부진 전무의 사장 승진은 다소 파격적이라는 평가다. 부사장 직책이 아닌 사장으로 두 계단을 넘어 승진했기 때문이다. 물론 이부진 전무 역시 이 회장의 각별한 애정을 받아왔다.

올해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소비자가전쇼(CES)에서 이 회장은 이부진 호텔신라 전무와 이서현 제일모직 전무의 손을 꼭 잡고 등장한 뒤 "딸들 광고 좀 하겠다"며 애정을 표시했다. 이는 딸들의 경영능력을 인정하고 있다는 이 회장의 의중이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재계에선 이부진 전무가 두 단계를 넘어서 사장으로 승진할 수 있었던 결정타는 루이비통의 인천공항 면세점 유치로 보고 있다. 지난 3년간 루이비통 유치를 두고 롯데가(家)와 자존심 걸린 싸움을 벌인 결과 이 전무가 승리를 이끌어 냈던 것이다.

이 전무는 지난 4월 루이비통 모에 헤네시(LVMH)의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이 한국을 방문했을 당시 그를 만나려 직접 인천공항으로 찾아갈 정도로 루이비통 유치에 의욕적으로 나섰다. 호텔신라의 경영혁신과 실적 개선의 결과물 외에도 승부사적 기질을 유감없이 드러낸 것도 이 회장의 '딸 사랑'에 대한 확신이 서게 한 요인으로 해석된다.

재계에서 또 한 가지 주목하는 점은 이부진 사장 내정자가 그룹 중심으로 나서게 됐다는 점이다. 호텔신라뿐 아니라 삼성에버랜드 경영전략 사장으로 승진하고 삼성물산 고문도 함께 맡은 결과가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

이날 삼성은 브리핑을 통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삼성물산 상사고문 겸임은 호텔신라 면세점사업과 삼성물산 상사부문의 시너지효과를 기대한 인사"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에버랜드 경영전략 사장으로 발령받은 것에 대해서는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이재용 사장 내정자와 경쟁구도 유지 외에도 차후 그룹분할을 위한 사전작업을 포석에 둔 인사라는 의견이 재차 재계에서 부각되고 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