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상훈 신한지주 사장 사의 최종 결심

머니투데이
  • 신수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06 08:5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신상훈 신한지주 (34,600원 상승550 1.6%) 사장이 이백순 신한은행장과의 합의에 대한 최종 결심을 굳히고 6일 오전 신한은행에 통보할 예정이다.

이날 금융권에 따르면 신 사장은 자진사퇴 결심을 굳혔으며 이에 따라 신한은행도 고소를 취하할 예정이다.

신 사장은 전날 밤 늦게까지도 최종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측근들과 논의를 했으며 이날 아침 자진사퇴 결심을 최종적으로 굳혔다.

앞서 신 사장과 이 행장은 지난 4일 오전 단둘이 만나 이야기를 나눈 뒤 같은 날 저녁 합의문 초안 작성을 끝냈다. 이 합의문은 양측 변호사들이 갖고 있으며 이후에도 세부 내용에 대한 조율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 사장은 자진 사퇴 결심을 굳힌 뒤 측근들에게 "30년 동안 있으면서 목숨과 같은 신한을 더 이상 만신창이로 만들 수 없다"며 "재일교포 이사들의 3자 퇴진 요구를 겸허히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금융권은 신 사장이 이 행장의 재일교포 기탁금 5억원 수수설에 대해서는 의혹을 밝힐 것으로 보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산타랠리보다 중요한 고배당주…투자자들이 관심 적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