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STX그룹, 2020년 매출 1000억弗 간다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06 09: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하반기 경영전략회의 개최, 글로벌 탑 사업부 육성 등 4대 핵심전략이 발판

STX그룹, 2020년 매출 1000억弗 간다
STX (7,220원 상승400 5.9%)그룹(회장 강덕수)이 오는 2020년 매출 1000억달러(약 113조원) 달성을 선언했다.

STX그룹은 지난 4~5일 경북 문경 STX리조트에서 강덕수 그룹 회장이 주재하는 가운데 계열사 사장단 등 230여명의 임원진이 모여 '2010 하반기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STX그룹은 이틀에 걸쳐 향후 10년의 성장 청사진을 공개했다. STX그룹이 설정한 2020년 매출 목표는 1000억달러. 강 회장은 "향후 10년은 안정적 성장을 통해 시장서 신뢰를 강화해야 하며 '동반성장'이 그 중심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회장은 목표 달성을 위해 △글로벌 탑(Top) 사업부문 육성 △경영효율성 극대화 △시스템 경영 확립 △미래성장 모멘텀 확보 등 이른바 '4대 핵심전략'을 수행할 것을 당부했다.

STX는 이를 위해 해운·무역, 조선기계, 플랜트·건설, 에너지 등 4대 사업 축 중에서 3개 분야에서 세계 최고에 오른다는 방침이다. 또 종합 기술원을 중심으로 인사·교육·IT·기업문화 제도를 혁신해 시스템 경영을 강화할 예정이다.

강 회장은 지속성장을 위해 협력사와 동반성장을 특히 강조했다. 그는 "지난 10월 560개 협력사와 ‘동반성장 및 공정거래 협약 선포식’을 통해 동반성장의 기반을 닦았다"며 "이를 토대로 협력사와의 윈-윈(Win-Win) 관계 구축에 더욱 힘써 경영효율성을 극대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미래 10년 경쟁력 강화 방안도 발표했다. 강 회장은 "글로벌 개척정신, 인재경영, 시너지 강화 등이 3대 경영기조"라며 "전 임직원이 이를 실천해 달라"고 밝혔다.

그는 "중국 내수시장의 성장, 제2의 중국이 될 인도, 오일 머니가 집중되는 중동, 자원의 보고인 남미 및 아프리카 등 신흥 시장을 먼저 선점해야 한다"며 "여기에 향후 10년 STX그룹의 성패가 달려있다"고 역설했다.

인재경영에 대해 강 회장은 "체계적인 인재육성프로그램을 통해 인재개발이 조직가치 증대, 또 인재수요 증가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며 "조직과 개인의 비전을 공유해 즐거운 일터로서의 조직문화를 만들어 달라"고 주문했다.

시너지 강화에 대해서는 전 계열사 역량을 한데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에너지·자원 중심의 개발형 사업 등 전 계열사의 역량이 한데 모여 창출되는 시너지가 지속적으로 강화돼야 한다"며 "임직원들의 창조적인 발상과 협업 강화가 꼭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TX는 올 초 발족한 미래전략위원회를 통해 그룹 차원 신성장동력 전략도 지속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강 회장은 "2020년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는 창의와 도전이라는 STX 고유의 DNA를 임직원 모두 더욱 깊이 새겨야 한다"며 "비축된 역량을 미래 전략에 집중시켜 글로벌 초일류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증시 뒤흔든 메타버스, 차세대 혁신? 현실 수익은 '…'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