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시 '희망플러스통장 시범사업' 첫 결실

머니투데이
  • 서동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06 11: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3년간 저축 마친 98가구 혜택

서울시는 저소득층 지원사업인 '희망플러스통장' 시범사업에 참여한 98가구가 3년간의 저축을 마치고 적립금을 수령한다고 6일 밝혔다.

2007년 12월부터 시작된 희망플러스통장사업은 자립·자활 의지가 높은 근로 저소득층이 매달 5만~20만원을 저축하면 시와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 민간후원기관이 추가금액을 적립해 주는 사업이다.

이번에 적립금을 받는 98가구는 매달 20만원씩 3년간 720만원을 저축했지만 후원금이 30만원씩 추가돼 실제 받는 금액은 1900만원에 달한다. 98가구 중 53가구는 이 돈을 전세자금으로 이용할 계획이고 나머지 가구는 창업자금으로 쓰거나 주택구입비에 보탤 계획이라고 시는 밝혔다.

시는 시범사업 이후 희망플러스통장사업과 꿈나래통장 사업을 확대해 현재 3만가구가 이용하고 있다. 꿈나래 통장은 매달 3만~10만원을 5~7년간 저축하면 추가금액을 적립, 저소득층 가구 아동의 교육자금으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