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버냉키 의장 "국채매입규모 확대할 수 있다"(상보)

머니투데이
  • 뉴욕=강호병특파원
  • 김경원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06 10: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실업률 정상화 4~5년 걸릴 것

벤 버냉키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이 6일 미국 CBS 방송 시사프로그램 '60분'에 출연해 2차 양적완화 규모를 현 6000억달러 규모에서 더 확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버냉키 의장은 이날 대담에서 "국채매입 규모를 6000억달러에서 더 늘릴 수 있느냐"는 질문에 "확실히 가능하다(certainly possible)"며 "국채매입 프로그램의 효과와 인플레이션, 종국적으로 경제가 어떻게 되느냐에 달린 문제"라고 말했다.

6000억달러 규모 국채매입을 결정한 배경으로는 실업률이 매우 높고 물가가 떨어지기 시작하는 지점에 매우 다가가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버냉키 의장은 "위기후 850만개 일자리가 사라졌는데 거우 100만개 정도만 회복됐다"며 "지금 상태라면 미국의 실업률이 5~6%로 추정되는 정상수준으로 돌아가려면 4~5년 걸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준의 국채매입이 경기과열이나 인플레를 유발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비판자들은 국채매입을 실시하는데 따른 위험 한쪽면만 보고 있고 아무런 액션을 취하지 않는데 따른 위험은 생각치 않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는 과장됐다고 일축했다.

이어 버냉키 의장은 "밖에서는 연준이 돈을 찍어내고 있다고 하는데 잘못된 표현"이라며 "우리가 하고 있는 경기회복속도를 가속시키기 위해 국채금리를 낮추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더블 딥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렇게 보지 않는다(it doesn't seem likely)면서도 "주택과 같은 순환적 경기부문이 더욱 악화될 수 있고 높은 실업률로 말미암아 가계의 소비심리가 위축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우려되는 경기둔화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부시 감세안을 연장하는 문제에 대해선 언급을 회피했지만 조기 재정긴축이 경기회복에 위협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북한 연결도로 만든다고…'붕괴' 위험에도 공사 논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