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롯데건설, 엔지니어링업체 '삼안' 단독 인수

머니투데이
  • 최종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06 11: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95만9990주(100%)를 1942억여원에 현금 취득

롯데건설이 건설·토목 전문 엔지니어링 업체인 삼안을 단독으로 인수한다.

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롯데건설은 최근 이사회 결의를 통해 엔지니어링 역량과 수주 경쟁력 강화를 위해 삼안의 발행주식 95만9990주(지분율 100%)를 1942억여원에 현금 취득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앞서 지난 10월 롯데건설과 롯데자산개발은 삼안의 주식 86만3991주(90%)와 9만5999주를 각각 사들일 계획이라고 밝혔지만 롯데자산개발이 대규모 복합쇼핑몰 개발 사업에 착수하면서 이번 인수건에서 불참키로 했다.

부동산개발업체인 롯데자산개발은 인천 송도 국제업무단지 내 부지 8만4500㎡를 1450억원(자산총액의 113.73%)에 취득해 연면적 22만㎡의 복합 상업시설로 조성할 계획이다. 롯데자산개발은 자본증가 등을 통해 매입자금을 확보할 계획이다.

롯데그룹이 총 1조원을 투입할 계획인 롯데쇼핑타운에는 백화점과 대형마트, 멀티플렉스 영화관, 아이스링크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롯데건설의 인수 자금은 충분한 것으로 예상된다. 기업이 영업활동을 통해 벌어들인 현금창출 능력을 나타내는 수익성 지표인 에비타(EBITDA)가 지난해의 경우 2665억원으로 조금 부진했지만 2008년에는 3773억원을 기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테슬라 중대결함' 시민단체가 머스크 고발…경찰 수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