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외환銀 노조, 하나금융 고발 "인수가격 속였다"?

머니투데이
  • 오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612
  • 2010.12.06 15:5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회사 정보 차트

MTIR sponsor

외환은행 노동조합이 하나금융지주 (35,450원 상승650 1.9%)를 검찰에 고발했다. 하나금융이 외환은행을 인수하는 과정에서 현 최대주주인 론스타와 이면합의를 했다는 이유에서다.

외환은행 노조는 6일 "하나금융지주가 공시한 계약금액(주당 1만4250원) 외 추가적으로 주당 850원을 론스타에 지급하기로 한 사실을 의도적으로 은폐했다"고 주장했다. 외환은행 노조는 이날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하나금융에 대해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위반 및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업무상배임)'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노조 관계자는 "하나금융은 사실상 외환은행을 주당 1만5100원에 인수하게 된 것"이라며 "의도적으로 인수가액을 낮춰 허위 공시한 셈"이라고 주장했다.

하나금융은 지난달 25일 론스타로부터 외환은행 지분 51.02%를 주당 1만4250원, 총 4조6888억원에 인수키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하나금융은 이에 대해 "론스타의 과도한 배당요구에 대한 안전장치를 마련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론스타가 2010년 실적에 대한 배당권리가 있어 순익이 많이 날 경우 과도한 배당을 요구할 수 있다"면서 "이같은 계약으로 론스타가 요구할 수 있는 배당액은 주당 850원 이내로 제한된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싸우더라도…여야, '558조' 예산안·민생법안 '합의 처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