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H건설 경리부장 "9억 마련할 때 '한 전 총리' 언급"

머니투데이
  • 뉴시스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06 15: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명숙 전 총리에게 9억원의 불법정치자금을 건넨 의혹을 받고 있는 H건설 대표 한모씨는 돈을 마련할 때 직원에게 '한 전 총리에게 갈 돈'이라고 밝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2부(부장판사 김우진) 심리로 열린 한 전 총리에 대한 첫 공판에서 검찰측 증인으로 출석한 H건설 경리부장 출신 A씨는 "한 대표가 세번에 걸쳐 3억원씩 마련하라고 지시할 당시 '의원님(한 전 총리)께 갈 돈'이라고 언급했고, 장부에도 '한'이라 기재했다"고 진술했다.

검찰은 그 증거로 H건설의 채권회수 목록 및 회계장부를 공개했다. 다만 채권 목록에는 '한'이 아닌, '의원'이라는 단어가 기재돼 있었다. 이와 관련 A씨는 "한 대표가 아는 의원이 한 전 총리 밖에 없어 한 전 총리인가 보다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한 전 총리는 이날 모두 진술을 통해 울먹이는 목소리로 "(검찰의 공소사실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정치탄압이다"라고 말했다.

특히 "두번이나 부당한 기소를 겪으니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이 얼마나 고통스러웠을지 알겠다"며 "왜 하지 않은 일을 하지 않았다고 말해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검찰은 "표적 보복수사라고 하는데 법적 절차에 따르는 것"이라며 "실체적 진실을 따지자는 것이니 정치적 논쟁은 하지 말자"고 반박했고, 재판부도 "본안에 집중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한 전 총리를 대신해 금품 등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측근 김모씨는 "현금 2500만원과 카드를 받은 점은 인정한다"면서도 "개인적으로 받은 것일 뿐, 한 전 총리의 정치활동과는 무관하다"고 못박았다.

한 전 총리는 2007년 3월 H건설 한 대표가 "대통령 후보 경선비용을 지원하겠다"는 제의를 하자 승낙한 뒤, 같은 해 9월까지 세 차례에 걸쳐 현금과 미화, 자기앞수표 등 총 9억원을 챙긴 혐의로 지난 7월 불구속 기소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테슬라 중대결함' 시민단체가 머스크 고발…경찰 수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