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역외매도 ·연말네고…환율 1139.4(-6.6)원 마감

머니투데이
  • 김한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09 15: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원/달러 환율이 하루 만에 하락 마감했다.

9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6.60원 내린 1139.4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전날 종가보다 6원 내린 1140원에 출발한 환율은 역외매도와 수출업체 연말 네고물량으로 장 내내 꾸준히 하락 압력을 받았다. 이날 환율은 1136.10~1144원 범위에서 거래됐다.

한 외환딜러는 "역외 매도가 우위를 보이고 은행권 숏(매도)플레이가 가세하면서 원/달러 환율은 하락했지만 장 막판 주식옵션 최종 거래일을 맞은 픽싱 물량이 들어오면서 반등(하락폭 반납)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전날 뉴욕증시에서 달러화가 혼조세를 보이면서 방향성을 잡기 어려워 거래량이 많지 않았다"고 전했다.

최근 원/달러 환율은 뚜렷한 재료가 부재한 가운데 수급물량과 유럽,미국 등 대외요인에 따라 등락하고 있다. 12월 첫 주 7거래일간 원/달러 환율은 총 20.30원 내렸다. 환율의 이같은 움직임은 오는 11일 중국의 경제지표와 기준금리 인상 여부에 주목하는 가운데 다음주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전날 뉴욕 선물환시장에서 원/달러 1개월물은 1144.25원에 최종 호가됐다. 최근 1개월물 스와프포인트(+2.05원)를 고려하면 같은 날 서울 외환시장 현물환 종가인 1146원보다 3.80원 내렸다.

한편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날 오전 올해 마지막 정례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2.50%에서 동결했다.

안순권 한국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내년 금리는 해외경제의 돌 발 변수가 없다면 분기별로 0.25%포인트씩 인상해 연말에는 연 3.50%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