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우리銀, 부행장 7명 새로 선임..예상외 물갈이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09 18:2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상보)부행장 절반 가까이 '교체'...12본부-8사업단'->'13본부-6사업단' 개편

우리금융 차트

MTIR sponsor

우리은행이 부행장 7명을 새로 선임하는 등 대대적인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우리은행은 9일 기존 '12개 사업본부-8개 사업단'을 '13개 본부-6개 사업단' 체제로 변경하고 부행장 7명을 새로 선임하는 대대적인 임원 인사 및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우리은행은 우선 기존 외환사업단과 글로벌사업단을 합해 '글로벌사업본부'로 격상시켜 사업본부가 13개로 늘어났다. 이와 함께 준법감시인을 부행장급으로 격상시켰다. 이에 따라 우리은행 부행장(수석부행장 제외)은 12명에서 14명으로 늘어났다. 사업단의 경우 8개에서 6개로 줄어들었다.

우리은행은 변화된 조직 체제에 맞춰 집행부행장 7명을 승진 발탁했다. 새로 선임된 부행장은 강 원 중소기업고객본부장(전 주택금융사업단장), 유중근 기관고객본부장(전 외환사업단장), 김종천 글로벌사업본부장(전 글로벌사업단장), 금기조 카드사업본부장(전 PB사업단장), 정화영 HR사업단장(전 기업개선단장), 서만호 리스크관리본부장(전 U뱅킹사업단장) 등이다. 김종운 준법감시인도 부행장급으로 승진했다.

김정한 리스크관리본부장의 경우 겸직 중인 우리금융 (11,900원 보합0 0.0%) 전무직만 맡기로 했다. 조용흥 경영기획본부장은 우리아메리카은행 법인장에 내정됐으며 황록 HR본부장의 경우 경영기획본부장으로 이동했다. 이창식(기관고객본부) 김하중(중소기업고객본부) 정징한(카드사업본부) 부행장 등 3명은 물러났다.

단장급의 경우 김진석 PB사업단장(전 경기북부영업본부장), 김병효 주택금융사업단장(전 콜센터 수석부장), 김장학 U뱅킹사업단장(전 남대문기업영업본부장), 최종상 신탁사업단장(전 총무부 수석부장), 백국종 기업개선지원단장(전 동경지점 본부장) 등 5명이 승진 발탁된 반면, 김철호 단장(신탁사업단)은 퇴임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우리금융 민영화 및 금융권 재편 등으로 내년엔 위험과 기회가 상존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정도영업을 바탕으로 한 내실과 성장을 위해 이번 인사를 단행했다"고 말했다.

우리은행은 임원 인사에 이어 연말까지 본부장 및 본부 부서장 및 지점장 등 후속 인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