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기고양이 차차 학대사건, 경찰고발

머니투데이
  • 배소진 인턴기자
  • VIEW 17,433
  • 2010.12.10 09:5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동물사랑실천협회가 고양이 '차차' 학대자를 경찰에 고발했으며, 증거확보와 신원파악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동물사랑실천협회는 9일 홈페이지 공지사항에 긴급하게 이 사건을 전하며 "앞으로 이런 동물학대범은 영구적으로 동물을 소유할 수 없도록 동물보호법이 강화돼야 한다. 또 싸이코패스적인 성향을 가진 동물학대범들은 사회적인 격리와 정신적 치료 등이 병행되어 동물은 물론 사람에게까지 잔인한 범죄를 저지르지 않도록 예방적 차원의 제도가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10일 오전 동물사랑실천협회 박소현 팀장은 "사진을 보고 밤새 한숨도 못 잤다. 어제 6시 이후 올라온 사진이라 일단 사이버수사대에 인터넷으로 고발접수를 했다. 오늘 오전 내로 종로경찰서를 직접 찾아 고발조치 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양이 차차 사건'은 지난 9일 오후 인터넷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야옹이갤러리'에 '캣쏘우(Catsaw)'라는 닉네임의 한 네티즌이 '간단한 게임 하나를 하겠다. 나를 설득시키지 않으면 고양이 '차차'를 죽이겠다'는 내용의 글과 사진을 올리며 인터넷에 급속도로 퍼져나갔다.

2개월령(사람나이 2~3세)으로 추정되는 사진 속 '차차'는 아래턱이 피범벅이 된 처참한 상태로 바닥에도 많은 양의 피가 흘러 있다. 전신에는 폭행을 당한 듯 여러 곳에 골절이 의심되는 상태도 발견됐다.

원본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차차'의 아래턱을 잘라냈거나 두 앞발을 잘라 입에 물려놓은 것 같았다 "고 증언했다. 이들은 "이런 행위를 하고도 거의 처벌을 받지 않는다는 것이 너무 속상하다", "잠재적 살인자","다른 고양이 커뮤니티에도 글을 올렸다 삭제한 것 같으니 아이디를 추적하자"며 분노를 쏟아내고 있다.

현행 동물보호법은 동물을 잔인하게 죽인 피고인에게 최고 500만원까지 벌금형을 선고할 수 있다. 하지만 박 팀장은 "'캣쏘우'가 사진은 다른 곳에서 구해온 것이다, 장난이라고 주장하면 증거불충분으로 풀려날 수도 있다. 신원파악도 쉽지 않아 걱정이다"라며 안타까워했다.

한편 지난 7월 배은희 한나라당 의원은 동물학대 범죄의 처벌 강화를 골자로 한 '동물보호법 일부 개정안'을 발의했다. 이 개정안에는 잔인하게 동물을 살해한 경우 징역 1년 또는 벌금 1000만원을 선고, 동물학대 사진이나 동영상을 인터넷에 올리는 행위 금지 등이 포함돼 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