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2011년에는 편의점, 소형점포·이동형점포 늘어난다

머니위크
  • 강동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940
  • 2010.12.11 15: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한상의 ‘2011 유통전망’ 세미나

편의점 시장에 대한 전망도 이어졌다.

이건준 보광훼미리마트 상무는 "올해 편의점 점포수는 지난해보다 20% 증가한 1만 7천여개, 매출액은 도시락류 판매호조에 힘입어 6조 9천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내년에는 업태 간 경쟁이 더욱 치열해져 소형점포, 이동형 점포 등 다양한 유형의 점포가 출점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대해 김주영 서강대 교수는 "올해 편의점 점포수는 지난해에 비해 20% 늘어났지만 매출액 증가율은 10%에 그쳤다“면서 ”출점경쟁을 통한 규모 확대보다는 신상품과 마케팅전략 개발이 더욱 필요한 시점"이라고 조언했다.

대한상공회의소가 9일 상의회관에서 개최한 ‘2011년 유통산업 전망 세미나'에서 이같은 내용이 소개됐다.

이외에도 김윤태 온라인쇼핑협회 사무국장은 “내년 인터넷 쇼핑몰 시장규모는 40~50대 인터넷 사용자의 증가와 스마트폰 확산으로 올해보다 20.8% 성장한 33조 5천억 원 규모가 될 것”이라며 “약 36조원 규모로 예상되는 대형마트의 1위 수성을 위협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사무국장은 이어 “내년 온라인시장 규모를 TV홈쇼핑 매출액 6조 4천억 원과 합해 정의한다면 39조 9천억 원으로 대형마트를 누르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형마트를 대표해 발표에 나선 김민 신세계유통산업연구소 소장은 "올해 대형마트는 저가격 정책과 온라인몰 강화, 산지 직소싱 강화 등에 힘입어 전년대비 8.4% 성장한 33조 9천억 원에 이를 것으로 보이며, 내년에도 이 같은 기조가 이어져 6.1% 성장한 36조 원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종인 롯데마트 상무는 "지난 20여년 간 한국유통의 양적 성장을 주도해왔던 대형마트는 이제 성숙단계로 접어들었다“면서 ”이제 대형마트는 국내 유통의 본격적인 질적 변화를 주도해 나가야 한다”고 제언했다.

세미나에는 유통업계 CEO, 학계, 연구소 등 600여명이 참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작은 구멍이 큰둑 허문다… 잘나가는 대형사들 ESG '빨간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