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내년 예산안으로 본 수혜주와 피해주는?

머니투데이
  • 정영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16 07:5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우리투자증권은 내년 정부정책 수혜주로 국방과 SOC(사회간접자본)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16일 밝혔다. 음식료 통신 유통 유틸리티는 피해가 불가피해보인다고 지적했다.

김미혜 · 강현철 우리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번 예산배정 규모 및 증액 폭을 고려했을 때 무기관련 방위업체, 고속철도 사업관련 기업들의 수혜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전망했다.

내년 예산은 총 309.1조원으로 기존 정부안보다 0.5조원 줄었으나, 분야별 재원배분 내역을 살펴보면 일반 공공행정 예산감액을 제외하면 대체로 기존 예산안과 동일하거나 국회 심의과정에서 증액됐다.

기존 예산안 대비 증액 폭이 가장 큰 분야는 SOC분야로 5956억원이 증액됐으며, 국방(3715억원 증액), 복지(1214억원 증액)분야 등에도 추가예산 지원이 결정됐다.

SOC의 경우 철도 및 고속도로 건설 등 교통망 구축 사업에 투입될 계획이며, 늘어난 국방예산은 주로 K9 자주포, 대포병 탐지 레이더 추가구입 등 서북도서(연평도 포함) 전력보강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전체 자금 집행의 60%를 상반기에 집중하도록 함으로써 다소 무리해 보이지만 내년도 성장 목표치를 시장 예상보다 1~1.5%p 높은 5%선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김미혜 · 강현철 연구원은 "정부의 예산집행이라는 재료가 해마다 반복되는 정례적 이슈에 불과할 수도 있지만, 이를 잘 분석해 보면 적어도 내년에 정부가 집중적으로 활성화할 산업과 반대로 물가 등 가격상승을 억제하기 위해 정부의 인위적인 가격인하 또는 규제가 있을 것으로 보이는 산업은 주의할 수 있는 잣대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올해 예산안으로 볼 때 내년 정부정책 수혜가 가능한 사업 분야는 방위산업과 고속철도 산업으로 압축된다고 이들은 평가했다.

이번 회계연도 개시전 배정액(1.7조원)은 2009년 예산(11.7조원) 제외 시 역대 가장 큰 규모라는 점과 동 사업들에 대한 집행률 역시 정부관리를 통해 상반기 중 가속화될 계획이라는 점에서 방위업체와 더불어 고속철도 건설과 관련된 건설 및 기계 업종에 대한 수혜가능성을 높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음식료 통신 유통 유틸리티는 피해업종으로 거론했다.

올해 물가급등으로 서민경제가 어려웠던 탓에 부처별 업무보고에 물가상승 억제를 위한 규제안이 중점 사업으로 제시돼 있는 경우가 많았는데 내년 정부는 가계지출 비중이 높은 음식료, 통신비, 공공요금(전기세 등), 유통업체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들 업종의 경우 내년 원가상승분을 제품가격에 전가시키기 어려워져 수익구조 악화가 예상된다는 점에서 정부정책에 따른 부정적 효과가 불가피해 보인다는 것이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