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결혼하면 누구에게 유리? 男‘비슷’ - 女‘남성’

머니투데이
  • 배병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16 15:1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결혼은 남자와 여자 중 어느 쪽에 유리할까? 남성의 절반 이상은 양쪽에 비슷하다고 생각하는 반면 여성은 10명 중 6명 이상이 남성에게 유리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대표 손동규)가 재혼전문 온리-유와 공동으로 10∼15일 사이 전국의 초혼 및 재혼 희망 미혼남녀 644명(남녀 각 322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인터넷을 통해 ‘결혼은 남녀 중 어느 쪽에 유리할까?’라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이다.

이 질문에 대해 남녀간에 큰 차이를 보였는데, 남성은 ‘비슷하다’는 의견을 보인 비중이 51.6%로서 가장 높고, ‘남자에게 유리’ 29.2% (‘훨씬 유리’ 19.3%, ‘다소 유리’ 9.9%), ‘여자에게 유리’ 19.2%(‘다소 유리’ 11.2%, ‘훨씬 유리’ 8.0%) 등의 순으로 답했다. 반면 여성은 ‘남자에게 유리’(‘훨씬 유리’ 40.7%, ‘다소 유리’ 22.4%)가 63.1%로서 압도적으로 높고, ‘비슷하다’ 20.2%, ‘여자에게 유리’ 16.7%(‘다소 유리’ 13.4%, ‘훨씬 유리’ 3.3%) 등의 순서를 보인 것.

한편 남성들 중에서는 초혼과 재혼 대상자 사이에도 시각 차이가 컸다. 초. 재혼 모두 ‘비슷하다’(초혼 46.7%, 재혼 59.1%)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으나 재혼 대상자의 비중이 12.4%나 높다. 다음으로 초혼은 ‘남자에게 유리하다’(초혼 40.2%, 재혼 11.8%)를 높게 꼽았으나, 재혼 대상자는 ‘여자에게 유리하다’(재혼 29.1%, 초혼 13.1%)는 응답자가 더 많은 것.

비에나래의 손동규 명품커플위원장은 “결혼을 통해 얻는 것은 남녀 비슷하거나 남성에게 유리하다는데 일반적으로 동의한다”라며 “단지 재혼 대상자의 경우 여성들은 사회생활에 활발하지 않으면서 양육자녀를 보유한 사례가 많아 남성들 입장에서 볼 때는 여성에게 유리하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결혼을 통해 남성이 얻는 것’에 대해서는 남성의 경우 ‘가사 관계’(40.7%)를 첫손에 꼽고, ‘사랑의 파트너’(32.3%) - ‘자녀 양육’(18.0%) - ‘경제적 측면’(9.0%) 등의 순으로 답했으나, 여성은 ‘자녀양육’(49.4%)이라는 응답자가 가장 많고, 이어 ‘사랑의 파트너’(28.3%) - ‘가사관계’(15.5%) - ‘경제적 측면’(6.8%) 등의 순을 보였다.

‘결혼을 통해 여성이 얻는 것’에 대해서도 남녀간에 의견이 엇갈렸다. 남성은 ‘경제적 안정’(62.4%)을 가장 큰 수확물로 보나, 여성은 절반 이상이 ‘정서적 안정’(55.3%)을 최우선으로 꼽았다. 그 다음으로 남성은 ‘정서적 안정’(26.7%), ‘사랑의 파트너’(8.7%) 등이 뒤따랐고, 여성은 ‘경제적 안정’(34.5%)과 ‘자녀양육’(6.8%) 등이 꼽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