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불타는 유럽, 내년에도…긴축안 갈등악화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16 15:4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로이터 "인명피해 나오고 정부 재정개혁에도 차질 가능성"

강도 높은 재정 긴축안에 따라 사회 갈등을 빚었던 유럽 각국이 2011년에도 시위, 파업 등으로 몸살을 앓을 전망이다. 로이터통신은 16일(현지시간) 내년 유럽에 올해보다 많고 격렬한 시위가 벌어지면서 시장에 충격을 주고 정부의 개혁 의지에도 제한적이나마 영향을 줄 것으로 분석했다.

▲15일(현지시간) 그리스 긴축안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아테네 국회의사당 앞을 지나고 있다.
▲15일(현지시간) 그리스 긴축안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아테네 국회의사당 앞을 지나고 있다.
올해 저항이 가장 격렬한 곳은 그리스였다. 유로존에서 가장 먼저 구제금융을 받고 이른바 '그리스 사태'를 야기한 그리스에선 노조 및 학생들의 파업과 도심 집회가 빈발했다. 지난 15일에도 수만 명이 아테네 도심을 점거하고 긴축안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이탈리아에서 14일 벌어진 시위도 표면적으론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총리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높았지만 그 배경엔 경제위기와 긴축안에 대한 저항이 깔려 있다.

무난하게 갈등을 봉합할 것으로 기대됐던 영국마저 학생들의 격렬한 저항에 몸살을 앓는다. 지난주 등록금 인상 등 긴축안에 항의하는 영국 대학생들의 시위는 최근 20년간 가장 격렬한 양상으로 번졌다. 찰스 왕세자 부부가 탄 차가 달걀 세례를 받았고 사망자도 생겼다.

가장 큰 우려는 해를 넘겨도 이런 갈등이 완화되기 어렵다는 데에 있다. 많은 서유럽 국가들이 수년에 걸친 적자감축 계획을 세웠는데 속내를 들여다 보면 연금개혁을 비롯, 여러 세대에 걸쳐 고통을 분담해야 하는 내용이 적지 않다.

또 국민적 저항에 부딪친 정부가 긴축안을 포기하거나 완화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은 올 초 거센 반대에도 불구하고 연금 개혁안을 밀어붙였지만 2012년 선거를 앞두고 있다. 베를루스코니 총리를 회생시킨 이탈리아 우파 정부도 내년 조기 총선을 치를 가능성이 있다.

파업이 증가하면 근로자 소득이 줄고, 이는 소비 부진으로 이어지면서 유럽의 경제회생에도 악영향을 주게 된다.

다만 나라별로 사정은 조금씩 다르다. 그리스, 영국, 이탈리아 등은 저항이 극심한 편이지만 아일랜드, 리투아니아는 고통을 감내하자는 분위기가 강하다. 스페인과 포르투갈의 저항 세력은 딜레마에 빠졌다. 모두 좌파 정부가 집권한 이들 나라에서 자신들이 정부를 지나치게 흔들면 자칫 다음 선거에서 우파세력이 득세할 수 있기 때문이다.

IHS제인스의 유럽안보 애널리스트 카리나 오라일리는 "2011년에 2010년보다 시위가 많을 것"이라며 "특히 그리스와 영국에선 긴축안의 강도를 두고 여론이 극명하게 엇갈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사태가 악화되면 각국에서 부상자는 물론 사망자도 여럿 나올 것으로 예상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