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5년내 우리 삶을 변화시킬 5대 혁신기술은?

머니투데이
  • 송정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20 13: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IBM, '향후 5년 5대 혁신기술‘ 발표...3D, 배터리없는 전자기기 등 선정

'앞으로 5년간 우리 삶은 변화시킬 기술들은 무엇일까?'

20일 글로벌 정보기술업체인 IBM이 앞으로 5년간 사람들의 업무, 생활, 여가에 혁신적인 영향을 줄 ‘향후 5년 5대 혁신'(Next Five in Five)을 발표했다. 앞으로 예상되는 시장과 사회 트렌드, 여기에 이를 실현하기 위한 전세계 IBM 연구소에서 개발중인 각종 신기술을 토대로 5가지 기술혁신을 뽑았다.

◇3D 기술=우선 IBM은 앞으로 5년내 영화에서처럼 3차원(3D) 인터페이스 장치를 통해 실시간으로 친구의 3D 홀로그램을 받아 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미 영화와 TV는 3D 방식으로 전환되고 있고, 3D와 홀로그래픽 카메라는 휴대폰 화면 사이즈에 맞춰 더 정교해지고 있다. 이를 통해 앞으로 다양한 방식으로 친구와 사진 교환, 웹검색, 채팅이 가능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IBM 연구소의 과학자들은 3D 데이터를 시각화하는 새로운 방법을 찾고 있다. 이 연구가 성공할 경우 건물에서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에 이르기까지 모든 사물의 내부를 들여다볼 수 있고, 지구에서 질병이 전파되는 모습을 3D로 시뮬레이션할 수 있다.

◇배터리 기술=IBM은 두 번째 기술 혁신으로 배터리 없는 전자기기의 등장을 꼽았다. 스마트폰 사용자라면 누구나 주머니에 넣고 있으면 자동으로 충전되는 휴대폰, 충전 없이도 하루 종일 사용할 수 있는 노트북을 꿈꿔봤을 것이다.

전문가들은 향후 5년 안에 트랜지스터 및 배터리 기술이 발전하면서 각종 전자기기 작동 시간이 현재보다 10배 가량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일부 소형 기기의 경우에는 배터리가 아예 사라질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과학자들은 현재 사용되는 무거운 리튬-이온 배터리 대신 공기를 에너지 밀도가 높은 금속과 반응시켜 수명을 연장시킨 배터리를 개발하고 있다. 연구가 성공하면 전기자동차부터 모든 소비자용 기기에 전원을 공급할 수 있는 가볍고 강력한 충전용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을 것이다.

IBM은 전자기기의 트랜지스터가 소모하는 에너지의 양을 0.5 볼트 미만으로 낮춰 휴대폰이나 e-북 리더기의 배터리를 없애는 방안을 연구중이다. 에너지소기(energy-scavenging)기술로 충전되는 ‘배터리 프리(battery-free)’ 기술은 이미 일부 손목시계에 적용돼 태엽이나 충전 배터리 없이 팔을 흔드는 에너지만으로도 작동 가능하다. 이와 마찬가지로 휴대폰을 흔들거나 번호를 누르면 충전되는 시대가 도래할 것이다.

◇시민과학자의 시대=앞으로 5년내에 휴대폰, 자동차, 지갑, 트위터 등에 심어진 센서가 실시간으로 주변 환경에 대한 상세 정보를 과학자들에게 전송할 것이다. 이러한 데이터는 지구 온난화를 극복하거나, 전세계적으로 멸종위기에 처한 종을 구하거나, 생태계를 위협하는 동식물의 위치를 추적하는데 활용 될 수 있다.
또한 5년 뒤에는 분야별 연구용 데이터를 대량 수집할 수 있는 간단한 센서를 착용한 ‘시민 과학자’도 등장할 것이다. 간단한 관찰 데이터가 과학자들에게는 매우 유익한 데이터가 될 수 있다. 예를 들어, 개인용 노트북을 컴퓨터 네트워크에 연결해 지진활동을 탐지하는 센서로 활용할 수 있고, 여진의 위치를 탐지하고, 비상 대응 속도를 높이거나 인명 구조를 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IBM은 현재 시민들로부터 소중한 데이터를 수집해 식수의 질을 높이거나 소음 공해를 신고할 수 있는 휴대 전화용 앱을 개발하고 있다.

◇맞춤형 출퇴근 경로 제공=앞으로 5년내에 첨단 분석기술이 개인의 출퇴근 패턴을 익혀 가장 빠른 시간 내에 출퇴근할 수 있는 개인별 맞춤형 경로를 알려줄 것으로 IBM은 예측했다.

IBM은 교통사고, 도로 공사, 지역 행사, 기상 상태, 대체 교통수단 등을 감안해 수시로 변하는 출퇴근 경로 상황을 미리 예측해 최적의 예상 경로와 시간을 알려주는 웹기반 애플리케이션 정보제공 모델을 개발하고 있다.

시스템은 예상 분석 자료와 센서, 기타 데이터를 통해 파악한 교통 정체 지역에 대한 실시간 정보를 종합해 목적지에 도달할 수 있는 보다 최적의 경로를 제시한다. 여기에는 가까운 대중교통 환승장으로 가는 방법, 열차의 정시 도착 여부는 물론 기차역에 주차가 가능한지까지도 포함된다.

◇컴퓨터가 에너지 공급=컴퓨터 및 데이터 센터 기술 혁신으로 무의미하게 소모되는 열에너지를 겨울에는 건물 난방으로, 여름에는 에어컨 전원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기술도 등장한다.

데이터 센터가 소모하는 에너지의 약 50%는 냉방에 사용되는데, 이때 발생되는 열에너지의 대부분이 대기로 흩어진다. IBM이 개발한 ‘온칩 물냉각시스템(On-chip water-cooling system)과 같은 신기술로 컴퓨터 프로세서 클러스터에서 발생되는 열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재생시켜 사무실이나 가정에 온수를 공급할 수 있다.

스위스의 시범 프로젝트에 이 기술을 적용한 결과 매년 최대 30톤의 이산화탄소, 기존 데이터 센터 탄소배출량의 85%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IBM은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아직 적자사업인데...' 왜 배터리서 역대급 합의금 나왔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