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사과, 감, 자두… 무궁무진한 와인의 변신!

머니위크
  • 강동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21 12: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건강에도 좋고 세계적 품질을 인정받는 이색 와인들

와인이라고 하면 보통 ‘포도주’를 떠올리지만 넓은 의미로는 과실주를 가리키는 말이다. 최근 국내에서는 포도 외에도 사과, 감, 자두에 이르기까지 여러 가지 과실로 만든 와인 개발이 붐을 이루고 있다.

특히 이 와인들은 지역 특산물을 재료로 만들어 맛이 좋을 뿐 아니라 건강에도 유익하다.

영주스타식품 개발사업단(www.vitrosyswinery.com, 단장 이갑수)에서는 특산물인 영주 사과로 국산 토종 아이스 애플 와인 ‘상떼마루’를 개발했다.

(사)한국 국제 소믈리에 협회를 통해 맛과 풍미를 인정 받았으며, 현재 지속적인 개발을 통해지역특산물인 풍기 인삼에서 추출한 사포닌 성분을 첨가하여 숙취가 전혀 없는 기능성 와인도 개발 중에 있다.

이 와인은 당이나 첨가물을 첨가하지 않고 동결 농축한 농축 주스를 원료로 이용하였으며, 올해 개최된 한국 전통주 소믈리에 대회의 시음 및 품평에서도 발효와 숙성 과정을 통해 매우 잘 빚어진, 풍미와 밸런스가 거의 완벽한 품격 높은 와인이라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

국내 최대의 자두 생산지인 경상북도 김천에서는 자두 와인 자두사랑을 선보였다. 자두 와인은 김천대 생명과학기술개발원이 개발하였으며 소량의 설탕 첨가를 제외하고는 완전한 자두로 만들기 때문에 입 속에서 액체의 질감이 풍부하게 느껴진다.

또한 비타민 A가 풍부해 시력을 좋게 하며 기미나 주근깨를 없애주는 데 효과가 있다고 한다. 이 와인은 작년 국세청 기술연구소 품질인증 심사에서 좋은 국산 술로 선정된 바 있다. 화이트 와인과 레드 와인 두 종류가 있으며 각각 한 병에2만원이다.

청도에서 생산하는 감와인 감그린(www.gamwine.com)은 청도 특산물인 청도반시로 만들어 감의 향과 맛이 그대로 살아 있는 와인이다.

겉보기에 황금빛깔 화이트와인이면서 레드 와인에 있는 탄닌 성분이 풍부하다. 감 특유의 달고 떫은 맛, 술의 신 맛이 어우러져 오묘한 맛을 내는 것이 특징이다.

경북 봉화의 머루와인 엠퍼리(www.empery.co.kr)는 청정지역인 봉화에서 난 머루로 만들어지며 머루 특유의 향과 맛을 유지하며 적당한 단맛으로 남녀노소 누구나 가볍게 즐길 수 있다.

영국 소더비사가 발간하는 세계명주사전의 ‘세계100대 와인’에 두 번이나 선정될 만큼 그 맛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

경남 사천시에는 국악을 들려주며 제조한 오름주가 다래와인(www.daraewine.com)이 있다. 한국산 다래(키위)로 화이트 와인을 만들어 참다래에 풍부한 퀴닌산, 사과산 등으로 특유의 상큼한 맛과 향을 잘 표현했다.

사과, 감, 자두… 무궁무진한 와인의 변신!
김해특산물인 토종 산딸기로 만들어진 산딸기와인 산애딸기(산딸기닷컴, //daepochun.farmmoa.com)도 있다. 장미과 1년생 식물인 산딸기는 양기를 북돋우고 피를 맑게 하며 피부를 깨끗이 한다고 알려져 있다.

산딸기 와인의 맛은 산딸기 향과 단맛이 어우러져 있지만 너무 달지 않고 뒷맛이 깔끔하다. 또한 이 와인은 올 11월 국립농산물 주최 경남지역 명품선발대회에서 주류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폭바 위협에도 K-배터리 "오히려 기회" 외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