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 옛날이여.." 소니 TV 7년연속 적자

머니투데이
  • 송선옥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21 09:5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삼성 등 경쟁치열·스마트폰의 위협

소니의 TV부문이 올 회계연도(2010년4월~2011년3월)에 매출 확대와 3D TV, 인터넷TV와 같은 프리미엄 라인 출시에도 불구하고 7년 연속 적자 공포에 휩싸였다.

"아, 옛날이여.." 소니 TV 7년연속 적자
삼성전자 (83,600원 상승1100 -1.3%)와 같은 라이벌사와의 치열한 경쟁과 LCD 가격 급등 그리고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새로운 모바일 기기의 등장으로 TV 부문의 성장이 길을 잃고 있는 것.

소니의 소비가전부문 부사장인 요시오카 히로시는 20일 파이낸셜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올 회계연도 LCD TV 판매 목표치인 2500만대 판매에 거의 근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전년대비 60% 증가한 것이다.

하지만 그는 “수익을 내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소비 가전부문의 수익 예상치 하향조정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LCD TV가 주요 사업부문으로서 자리매김하고 있지만 수익을 내기는 어렵다며 LCD TV는 소니가 5~10%의 수익마진을 내기에 힘든 부문이라고 설명했다.

소니는 하워드 스트링거 최고경영자(CEO)의 지휘로 일본내 8개 공장중 4개를 폐쇄하고 비용절감 효과가 있는 아시아 국가로 생산을 아웃소싱하며 수익창출에 노력해 왔다. 그러나 TV 생산에 있어 가장 중요한 LCD의 가격 급등으로 비용절감 효과는 상쇄되고 있는 형편이다.

소니의 TV부문은 2003~2004회계연도부터 전년까지 6년째 적자를 이어오고 있다.

요시오카 부사장은 “평면TV 부문에서 지난 2006년 소니를 제친 삼성전자와 같은 라이벌사와 경쟁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사업 모델이 필요하다”면서 “새로운 사업모델은 소니의 강점인 창조성과 엔터테인먼트 콘텐트 배급에서의 강점을 구체화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요시오카 부사장은 새로운 사업모델을 위한 첫 단계로 지난 10월 구글과의 협업으로 탄생한 구글TV를 언급했다. 소니는 3D와 연관된 비디오 게임, 영화 스튜디오 활성화를 위해 지난 5월 3D TV를 내놓기도 했다. 단순한 제조업에서 벗어나 시너지를 꾀할 수 있는 제품을 생산하겠다는 전략이다.

그러나 막상 시장에 나온 인터넷TV와 3D TV는 소비자의 수요를 감안한 콘텐트의 부족으로 시너지를 창출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주 베스트바이의 마이크 비텔리 사장은 애플의 아이패드와 같은 태블릿PC와 스마트폰의 인기가 소비자의 TV 수요를 변화시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기차 뛰어드는 샤오미·못뛰어드는 LG…무슨 차이?[차이나는 중국]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