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李대통령 "나라위해 희생한 사람, 끝까지 책임"

머니투데이
  • 채원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22 09: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北도발, 철저한 안보의식 깨우쳐줘"

이명박 대통령은 22일 "나라를 위해 희생한 사람은 국가가 끝까지 책임을 진다는 인식을 심어주는 것이 희생된 사람뿐 아니라 앞으로 나라를 위해 일할 많은 젊은이에게도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가보훈처로부터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이같이 밝히고 "그런 점에서 보훈처에서 잘 뒷받침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공교롭게 (6·25전쟁 발발) 60주년이 되는 해에 북한이 두 번씩이나 대한민국의 민간인까지 희생시키는 폭침을 저질렀다"며 "우리가 60주년을 되돌아볼 뿐 아니라 미래 대한민국 60년 이후까지도 철저한 안보의식을 가져야 한다는 것을 깨우쳐줬다"고 말했다.

이어 "어려움은 있었지만 이겨내고, 이를 통해 철저한 국가관, 나라 사랑하는 마음, 나라를 지키겠다는 마음을 젊은 사람부터 모든 국민이 의식을 깨닫는 기회가 됐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또 "우리의 안보의식을 강화하려면 보훈의식도 강화해야 한다"며 "나라를 위해 희생된 사람들을, 찾아내야 할 사람을 찾지 못한 것도 일일이 찾아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6.25 때 희생된 사람들, 행방불명된 사람들의 유골도 찾는데 소홀히 하지 말아야 한다. 대한민국 국군 유골도 찾아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