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황정음, 성유리처럼…스타들의 양털부츠 코디법

머니투데이
  • 최신애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0,955
  • 2010.12.22 11: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 <좌부터>임수정, 황정음, 성유리 (사진= '미안하다 사랑한다', '지붕뚫고 하이킥', 성유리 트위터)
↑ <좌부터>임수정, 황정음, 성유리 (사진= '미안하다 사랑한다', '지붕뚫고 하이킥', 성유리 트위터)
겨울이 되면 어김없이 '잇 아이템'으로 꼽히는 퍼(fur) 부츠. 올해는 온통 털로 뒤덮인 '바야바 부츠'부터 복슬복슬한 퍼(fur) 부츠까지 종류도 다양해졌다. 하지만 그중 최고로 손꼽히는 것은 역시 '양털부츠(어그 부츠)'다.

초기에 양털부츠는 특유의 투박한 모양에 관리가 어려운 부분까지 더해 신기 어려운 신발로 인식되기도 했다. 하지만 양털부츠만큼 신기 편한 신발도 없다. 기본 공식만 갖춰주면 어느 옷에 매치해도 잘 어울리기 때문이다.

양털부츠를 매치할 때는 신발 자체의 부피감 때문에 하의는 슬림하게 잡아주는 것이 좋다. 치마에 스타킹이나 슬림한 바지를 입어, 다리의 라인을 드러내는 것이 적당하다. 이러한 기본 공식을 토대로 스타들은 양털 부츠를 어떻게 코디했는지 살펴보자.

◇ 임수정처럼 '니트 패션'에 양털부츠

양털 부츠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스타는 임수정이다. 양털 부츠는 2004년 드라마 '미안하다 사랑한다'에서 임수정이 신으면서 국내에서 인기를 끌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 임수정 (사진= 드라마 '미안하다 사랑한다')
↑ 임수정 (사진= 드라마 '미안하다 사랑한다')

극중에서 임수정은 거의 모든 의상에 양털 부츠를 신었다. 하지만 그녀의 의상 중 대부분이 니트류였던 만큼 임수정의 스타일은 '니트+양털부츠'라는 공식으로 요약할 수 있다. 니트 상의에 스커트를 매치하고 양털부츠를 신는 것으로 마무리 하는 것이다. 또한 임수정은 캐주얼한 체크무늬 셔츠에 크롭트 팬츠를 입고 짧은 바짓단을 양털부츠로 가려주면서 겨울철 빈틈없는 패션을 선보이기도 했다.

◇ 황정음처럼 '패딩점퍼'에 양털부츠

겨울철 찬바람을 피하기 위한 아이템인 패딩점퍼 역시 양털부츠와 잘 어울린다. 이때 양털부츠는 귀여운 스타일이므로 어두운 계열보다 비비드한 컬러의 패딩점퍼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 황정음 (사진= '지붕뚫고 하이킥')
↑ 황정음 (사진= '지붕뚫고 하이킥')

지난해 MBC '지붕뚫고 하이킥'에서 통통 튀는 연기를 선보인 황정음은 극중에서 패딩점퍼에 양털부츠를 매치했다. 황정음처럼 패딩점퍼와 양털부츠를 매치할 때는 점퍼의 색상에 맞게 연출하는 것이 중요하다. 황정음은 패딩점퍼의 핑크색상에 맞게 부츠도 핑크로 맞췄다.

◇ 성유리와 민처럼 '후드 티셔츠+진(청바지)'에 양털부츠

만능 하의 '청바지'도 양털부츠와 어울리는 아이템이다.

하의로 레깅스나 스타킹이 아닌 청바지를 선택할 때는 양털부츠의 부피감을 잡아주기 위해 '슬림한 핏'의 스키니 진을 입을 것을 권한다. 또한 청바지의 활동성에 캐주얼한 느낌을 더하기 위해 '후드 티셔츠'나 '맨투맨 티셔츠'를 매치해주면 더욱 멋스러우면서도 편한 스타일이 완성된다.

↑ <좌>성유리, <우>민 (사진= 성유리, 민 트위터)
↑ <좌>성유리, <우>민 (사진= 성유리, 민 트위터)

성유리는 지난달 자신의 트위터에 애견과 산책을 하는 사진을 개재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사진 속 성유리는 블랙 스키니 진에 빨간색 기모 후드티셔츠를 매치한 간편한 복장에 양털 부츠를 신어 멋을 살렸다. 또한 걸 그룹 '미쓰에이'의 민은 어두운 색의 청바지에 후드티셔츠와 양털부츠를 매치했다.

◇ 브라운아이드걸스처럼 '털털 패션'은 어때?

ⓒ스티븐매든
ⓒ스티븐매든

'퍼 아이템+양털부츠'의 '털털 패션'이 부담스러울 것 같다는 생각은 버리자. 특히 올겨울에는 '퍼의 축제'가 펼쳐지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거리에는 퍼 아이템이 넘쳐나고 있다. 게다가 퍼 아이템들이 점점 영(young)하면서도 가벼워지고 있기 때문에 '털털 패션'도 부담스럽지 않다.

그 가운데 걸 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도 퍼 아이템에 양털부츠를 매치했다. 이들처럼 하늘거리는 원피스나 미니 사이즈의 플레어스커트에 짧은 퍼 코트나 무스탕을 입은 후 양털부츠를 매치하면 스타일리쉬한 걸(girl)로 거듭날 수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