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몽준 "지도층 자제, 최전방 복무해야"

머니투데이
  • 박성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22 10: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北 핵무기 개발, 한나라당도 일정 책임 있어"

정몽준 전 한나라당 대표는 22일 한반도 긴장 고조에 따른 안보태세 강화를 언급하며 "사회 지도층의 자제들을 전방에서 복무시키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 전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 참석해 "이제부터라도 공직자, 정치인, 기업인 등 사회 지도층 자제들의 병역 의무를 엄격히 관리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전쟁 당시 미국은 장성 자제 140명이 참전해 25명이 죽었고 그 가운데는 드와이트 데이비드 아이젠하워 전 대통령, 유엔군총사령관의 아들도 포함돼 있었다. 영국도 제1,2차 세계대전 중 이튼 칼리지 출신 중 2000여명이 전사했다"고 설명했다.

또 "한국전쟁 당시 중국의 마오쩌둥 주석은 '내 아들을 보내지 않으면 인민 어느 누구도 전쟁에 자식을 내보내지 않을 것'이라며 큰 아들을 참전시켜, 결국 전사하고 말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안보 문제가 심각해진 데는 정치권의 책임이 크다"며 "북한은 우리에게 화해와 협력의 대상인 동시에 실존하는 위협인데도, 정치인들은 화해의 측면만 강조해 안보 태세를 무너뜨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의 핵무기가 20~30년에 걸쳐 개발된 점을 고려하면 한나라당도 일정 부분 책임이 있다"며 "한나라당이 앞장서 위기 상황에 맞는 초당적인 국정운영을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