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석유자주개발률 '19년에는 30%로···3배 높인다

머니투데이
  • 임동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22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4차 해외자원개발 기본계획..희토류 자주개발률 26% 목표

2019년까지 석유·가스의 자주개발률이 30%로 높아지고, 희유금속(稀有金屬)인 희토류와 리튬의 자주개발률도 26%로 상향된다.

지식경제부는 22일 '제4차 해외자원개발 기본계획'에서 오는 2019년 석유·가스 자주개발률 목표를 30%로 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2009년(9.0%)보다 3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유연탄, 우라늄, 철, 동, 아연, 니켈 등 6대 전략광물의 자주개발률은 2009년 25%에서 2019년 42%로 높아진다. 특히, 정부는 신전략광종으로 지정한 희토류와 리튬의 자주개발률을 2012년 12%, 2016년 20%, 2019년 26%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이 같은 목표달성을 위해 정부는 자원개발 공기업의 지속적인 경쟁력 강화를 추진한다. 석유공사는 인수합병(M&A) 등 대형화를 지속하고, 가스공사는 LNG구매력을 활용한 자원개발 사업 확대, 광물자원공사는 세계 20위권 자원개발 전문기업으로의 도약을 추진한다.

정부는 또 초기 대규모 투자비가 투입되고 투자회수 기간이 오래 걸리는 자원개발사업의 특수성을 감안, 공기업 평가제도의 개선도 추진할 계획이다.

투자재원 확대를 위해 매장량을 기초로 하는 매장량기초금융 등 신금융기법을 활성화하고 무역보험공사와 수출입은행 금융지원 확대, 연기금의 자원개발 투자 활성화 등도 추진한다. 2012년부터 해외자원개발 융자 전액을 민간기업에 지원한다.

지식경제부 관계자는 "오일샌드, 셰일가스 등 비전통 에너지자원도 생산기술 발달로 생산량이 늘고 있다"며 "비전통 에너지 자원별 참여전략을 수립해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외자원개발계획은 해외자원개발사업법에 따라 3년마다 10년 단위로 수립되는 해외자원개발 기본계획으로, 공청회와 차관회의, 국무회의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이번 4차 계획은 지난 21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