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포스코, 미소금융 지원업체 자립 지원

머니투데이
  • 포항=신계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22 15: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포스코와 함께하는 가게' 홍보하고 직원 이용 독려

포스코, 미소금융 지원업체 자립 지원
포스코(회장 정준양)가 미소금융사업의 자금을 지원 받은 업체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

포스코는 최근 포스코 미소금융재단의 자금 지원으로 영업을 하고 있는 업체들에 '포스코와 함께하는 가게'라는 스티커를 부착하고 임직원들이 많은 이용하도록 독려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포스코 미소금융 관계자는 "미소금융사업은 자금의 지원만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자립할 수 있도록 대출 후의 활동도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포스코는 미소금융 수혜업체들이 사업이 잘 돼 대출금을 상환하고 낮은 이자와 원금이 또 다른 사람들을 지원하는 선순환이 이뤄져 궁극적으로 자활의지를 가진 사람들을 위해 자금이 사용되도록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또 포스코는 미소금융 수혜업체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업체 홍보를 지속적으로 도울 예정이다.

포스코는 자활의지는 있으나 금융권으로부터 대출이 어려운 사회적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미소금융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 포스코미소금융재단은 제도권 금융기관 접근이 어려운 개인 신용등급 7등급 이하의 저소득, 저신용 계층을 대상으로 대출해주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