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英 엘리자베스 여왕 첫 손녀 자라 필립 "결혼해요"

머니투데이
  • 런던=AP/뉴시스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22 14: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앤공주 딸로 왕위 서열 12위··· 예비신랑은 유명 럭비선수

${IC01}
영국 왕실에 경사가 겹쳤다. 지난달 윌리엄 왕자와 캐서린 미들턴 커플이 결혼을 공식 발표한 데 이어 이번엔 엘리자베스 여왕의 첫 손녀 자라 필립스(29) 공주가 화촉을 밝힌다.

왕실은 21일 성명을 통해 필립스 공주와 유명 럭비 선수 마이크 틴달(32)이 전날 밤 영국 서부에 있는 이들의 집에서 약혼식을 올렸다고 발표했다.

성명에서 필립스 공주는 틴달의 프로포즈를 받은 후 "깜짝 놀랐지만 정말 행복하다"고 밝혔다.

틴달은 "자라가 나의 청혼을 받아줘 기쁘다"며 "향후 우리의 앞날은 매우 흥미진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왕실은 "엘리자베스 여왕이 이 소식을 듣고 매우 기뻐했다"고 밝혔다.

정확한 결혼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왕위계승 서열 12위인 필립스 공주는 엘리자베스 여왕의 외동딸 앤 공주의 자녀로 현재 영국 승마선수로 활약하고 있다.

틴달은 잉글랜드 럭비 대표선수로 66번 출장했으며, 2003월드컵에서는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틴달은 현재 글로스터 소속 선수로 뛰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