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그룹-채권단 재무약정 줄다리기 지속

머니투데이
  • 신수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27 17: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현대상선 경영권 보장 중재안도 거부

현대건설 차트

MTIR sponsor

현대그룹 채권단이 현대그룹에 제시한 재무구조개선약정 체결 시한인 27일까지 현대그룹과 채권단 간 줄다리기가 계속되고 있다.

이날 현대그룹 채권단에 따르면 지난 13일 법원에 접수한 현대그룹 가처분 신청에 대한 이의 신청과 관련, 현재 법원 변론 등 추가 일정은 정해지지 않은 상태다.

채권단 관계자는 "아직까지 추가로 진행된 사항이 없다"며 "법원의 판단을 기다려 볼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외환은행을 비롯한 12개 채권기관은 현대그룹에 이날까지 재무구조 개선약정(MOU)을 체결하자며 지난 9일까지 수용 의사를 밝혀줄 것을 요청했다. 그러나 현대그룹이 약정체결 필요성을 먼저 협의해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하자 지난 13일 법원에 이의신청을 제기했다.

이번 이의신청은 지난 9월 법원이 현대그룹이 채권단을 상대로 신규대출과 만기연장 중단 등 금융제재를 풀어달라며 제기한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인 데 따라 이뤄졌다.

현대그룹은 외환은행과 정책금융공사 등 9개 현대건설 (44,400원 상승400 -0.9%) 채권단이 제시한 중재안에 대해서도 '위법한 방안으로 일고의 가치도 없다'며 거부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현대건설 채권단은 지난 20일 현대그룹에 현대건설을 팔지 않기로 하면서 대신 현대건설이 보유한 현대상선 지분 8.3%를 제 3자나 시장 등에 매각하는 중재안을 내놨다. 채권단이 현대그룹 대신 매각협상을 이어갈 전망인 현대차그룹에 현대건설이 팔릴 경우, 현대그룹(현대상선)의 경영권이 위협받을 수 있다는 우려를 반영한 것이다.

채권단은 이와 관련해 현대그룹이 법원에 제기한 '채권단과 맺은 양해각서(MOU)해지 금지 가처분 신청'과 '현대차그룹에 대한 우선협상대상자 지위 부여 금지 가처분 신청' 등의 최종 판결 전까지 현대그룹이 수용여부를 밝혀달라는 입장이다.

법원은 늦어도 내년 1월4일까지 최종 결정을 내릴 방침으로 채권단은 이때까지는 현대차 (257,000원 상승7500 -2.8%)그룹과 협상을 진행하지 않을 예정이다.

이에 따라 현대건설 매각 문제는 소송 전으로 비화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망된다. 여기에 재무구조개선약정을 둘러싼 법정 공방도 예상돼 채권단-현대그룹 간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