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與 계파 갈등, '박근혜 복지'로 재점화?

머니투데이
  • 박성민, 사진=이명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27 17: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병수 "정책위의장, 권한도 이해 못하면서···"

與 계파 갈등, '박근혜 복지'로 재점화?
'박근혜 복지'를 둘러싸고 한나라당 내 계파갈등이 재점화되는 모습이다. 친이(친이명박)계 심재철 신임 정책위의장이 날린 견제구에 친박(친박근혜)계가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서병수 한나라당 최고위원은 27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심 정책위의장이 자신에게 주어진 권한이 무엇인지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것 같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지난 24일 심 정책위의장이 "복지를 늘리려면 세금을 늘려야 하는데 이 얘기는 감춰놓고 무조건 복지만 잘해주겠다고 하는 것은 솔직하지 못한 태도"라며 박 전 대표를 비롯한 대권 주자들의 복지 정책을 비판한 점을 겨냥한 것이다.

당시 심 정책위의장은 "박 전 대표의 복지정책을 당의 정책으로 반영하기에는 아직 거리가 있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물론이다"라고 답변했다.

이에 대해 서 최고위원은 "박 전 대표 뿐 아니라 당 소속 의원들이 제안한 정책을 반영할 지 여부는 정책위가 아닌 의원총회에서 결정해야 하는 문제"라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심 정책위의장은 "당시 발언은 박 전 대표의 정책을 염두에 둔 게 아니라 모든 정책을 수행하는 데는 예산이 투입 될 수밖에 없다는 정책수행의 일반론을 얘기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친박계 이한구 의원은 이날 박 전 대표의 싱크탱크 격인 '국가미래연구원' 출범식에서 "복지 체계를 바로잡자는 박 전 대표의 주장을 야당도 잘못 알아듣고 있는데, 우리 당마저 그러고 있으니 답답한 노릇"이라며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심 정책위의장을 겨냥했다고 보기는 어렵지만, 친이계의 '반(反) 박근혜 복지' 정서에 대한 불만을 털어놓은 것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